About This Journal

About This Journal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 was established in May 2000, to provide a space open to all Buddhist scholars, serving as a society where active debate on academic research can be exchanged freely. 
To fulfill our mission, we hold academic conferences, paper presentations, and workshops twice a year. Furthermore, we publish the quarterly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KJBS), which has been recognized as one of 'The Journals of Excellence' by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In this era of convergence and communication, KABS has been making an effort to enhance th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Buddhism through academic research and discussion. 

KABS Mujin Prize

KABS Mujin Prize

The KABS Mujin Prize is established by kind support of Mr. Kyonghwan Hwang whose Buddhist name is Mujin. He has been an engaged Buddhist in academic and social activities for decades, as his profile shows:

 

- the President of the Ulsan Buddhist Broadcasting System

- the 13th Chairman of the People to People International, Korea National Headquater

- Board Member and Member of Research Committee of the Korean Institute for Buddhist Studies Association, Inc. (韓國佛敎硏究院)

- Senior Fellow of the Center of Early Buddhist Studies

- the Honorary President of the Kyungbook Daily News

- the President of the Jinyang Tanker Co., Ltd.

- the President of the Gyeongju ICS Co., Ltd.

How to Apply

How to Apply

The 2nd Award Announcement KABS Mujin Writing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佛敎學硏究會) invites excellent papers in any discipline of Buddhist Studies to promote pioneering researches of early career scholars. KABS will provide an award of $3,000 to three papers based on evaluation by the committee formed of the KABS editors and guest specialists. Awarded papers will be published through KABS’s official journal,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 (Bulgyohak Yŏngu 佛敎學硏究). KABS will also provide opportunities of publication to outstanding, but not awarded, papers.

Ph.D. students and early career Ph.Ds (who obtained the degree within 5 years, that is, after 2015) are eligible. Among multiple outstanding papers of equal merits, priority will go to papers by those who are independent scholars or on non-tenure track positions. Papers should be written in English on MS Word. Papers may be written on any topic related to Buddhism and Buddhist Studies. The deadline is Dec 31, 2020 (KST; Local Time in Seoul).

To submit your paper, please register your information and create an account on our online paper submission system (http://submission.kabs.re.kr). Any query about the details of the award may be addressed to contact@kabs.re.kr.

 

KABS Mujin Writing Award is established by generous support of Mujin, Kyonghwan Hwang. KABS plans to hold this writing competition every year.

 

KABS Mujin Prize Announcement 2020 download

 

Committee

Committee

The KABS Mujin Prize Executive Committee

 

 

Prof. Dr. Sung Yong Kang (Chair of the Committee)

             Institute of Humanit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 Dr. Sangyeob Cha

             Geumgang Center for Buddhist Studies, Geumgang University

Dr. Yoon Kyung Cho

             Academy of Buddhist Studies, Dongguk University

Prof. Dr. Hyoung Seok Ham

             Department of Philosophy, Chonnam National University

Prof. Dr. Sung Chul Kim

             Geumgang Center for Buddhist Studies, Geumgang University

Prof. Dr. Seung-Taek Lim

             Department of Philosophy, Kyungpook University

Prof. Dr. Bo-Ram Park

             Department of Philosophy,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 초기/인도불교

    Nagarjuna’s Confutation by Logic of Reduction to Absurdity on the Movement Theory of Vaiśeṣika

    용수(龍樹)의 바이세시카 운동설 귀류 논파 -『중송』 제2장 「관거래품」을 중심으로

    Nam, Sooyoung

    남수영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study specifically on the contents of Nagarjuna’s confutation by logic of reduction to absurdity ...

    본 논문의 목적은 용수가 「관거래품」에서 행했던 바이세시카 운동설에 대한 귀류 논파(歸謬論破)의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해 보고자 하는 것이다. 논자는 그런 ...

    + READ MORE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study specifically on the contents of Nagarjuna’s confutation by logic of reduction to absurdity on the movement theory of Vaiśeṣika, which are included in the Chapter of “Reviewing on Going and Coming”, the second chapter of Mūlamadhyamaka-kārikā.

    Following such purpose, this writer arranged the movement theory of Vaiśeṣika into eight items, which is thought to be related to the confutation from the Chapter of “Reviewing on Going and Coming”. Then this writer has applied the movement theory of Vaiśeṣika to the third, fourth, nineteenth, and twentieth verses from the Chapter of “Reviewing on Going and Coming”, while replacing ‘that which is going now’ and ‘the going one’ with ‘substance’, the ‘going action’ with ‘action’.

    As a result, this writer got to know the specific contents of Nagarjuna’s confutation by logic of reduction to absurdity on the movement theory of Vaiśeṣika, which Nāgārjuna used in the Chapter of “Reviewing on Going and Coming”. In short, Nāgārjuna confuted by logic of reduction to absurdity the movement theory of Vaiśeṣika in the third, fourth, and twentieth verses of the Chapter of “Reviewing on Going and Coming”, by uncovering the arising of absurdities, when explaining movement phenomenon in reality by the theory of Vaiśeṣika: ① absurdity of two going actions for one movement phenomenon, ② absurdity of non-existence of both that ‘which is going now’ and ‘going action’, ③ absurdity of incompatibility among items constituting the movement theory of Vaiśeṣika


    본 논문의 목적은 용수가 「관거래품」에서 행했던 바이세시카 운동설에 대한 귀류 논파(歸謬論破)의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해 보고자 하는 것이다. 논자는 그런 목적에 따라 우선 제II장에서 바이세시카의 범주론 가운데 「관거래품」의 운동 논파와 관련되어 있다고 생각되는 바이세시카의 운동설을 요약하여 정리하였다. 그런 후 논자는 제III장에서 「관거래품」에서 언급하는 ①지금 가고 있는 것, ②가는 자, ③가는 행위 가운데 ①과 ②를 바이세시카의 여섯 범주 가운데 실체로 ③을 운동으로 대체하면서, 제II장에서 정리한 바이세시카의 운동설 항목들을 「관거래품」 제3, 4, 19, 20송에 적용해 보았다.

    그 결과 논자는 용수가 「관거래품」에서 행했던 바이세시카 운동설에 대한 귀류 논파의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요컨대 용수는 「관거래품」 제3, 4, 20송에서 바이세시카의 운동설에 따라 현실의 운동 현상을 설명하려고 하면, ①하나의 운동 현상에 두 개의 ‘가는 행위’가 있게 되는 불합리, ② ‘지금 가고 있는 것’과 ‘가는 행위’가 모두 비존재가 되는 불합리, ③ 바이세시카의 운동설 항목들이 양립 불가능하게 되는 불합리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드러내어 바이세시카의 운동설을 논파하였던 것이다.

    용수가 「관거래품」에서 바이세시카의 운동설을 귀류 논파했다고 해도, 그가 우리의 현실에서 발견되는 운동의 비존재를 주장했던 것은 아니다. 용수는 현실의 운동을 연기(緣起)인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그럴 경우에도 우리는 용수가 운동의 존재를 승인했다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용수는 일체법이 연기, 무자성, 공, 가명, 중도인 것이라고 말하는데, 그의 중도 개념 속에는 비유비무(非有非無)의 의미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 COLLAPSE
    September 2020
  • 초기/인도불교

    Some Interpretative Problems on Dharmakīrti’s Argument Based on the Spontaneity of Destruction

    다르마키르티(Dharmakīrti)의 소멸무원인론에 관한 해석상의 문제들

    Kang, Hyogchol

    강형철

    The Buddhist Pramāṇa tradition which started by Dignāga has developed two significant arguments for the doctrine of momentariness (kṣaṇikatva/kṣaṇabhaṅga): (1) vināśitvānumāna ...

    디그나가로부터 시작된 불교논리학 전통은 다르마키르티 이래 찰나멸 논증(kṣaṇikatvānumāna)을 성립시키기 위한 두 가지 종류의 중요한 추론을 발전시켰다. 하나는 소멸에 근거한 추론 ...

    + READ MORE

    The Buddhist Pramāṇa tradition which started by Dignāga has developed two significant arguments for the doctrine of momentariness (kṣaṇikatva/kṣaṇabhaṅga): (1) vināśitvānumāna, an argument based on the inevitable extinction of all conditioned things or based on the Spontaneity of destruction, (2) sattvānumāna, an argument based on the existence of things or based on the theory that all permanent thing is lack of ability. The former is adopted in the Pramāṇavārttika which is the first work of Dharmakīti (ca. 600-660) with influence from Vasubandhu (ca. 5C). And the latter is created by Dharmakīrti in the Pramāṇaviniścaya, and it became the main method of inference of momentariness in the logical scene of the Buddhist Pramāṇa tradition, and had also decisive impact on the late development of this inference.

    This paper deals with two interpretative problems on the former inference, vināśitvānumāna which belongs to the earlier tradition. Firstly, I will examine the problem that has been debated by several researchers about legitimacy of using the term vināśitvānumāna. Second problem is about how Dharmakīrti understood and changed the argument for momentariness of Vasubandu. These two problems which include the issue of historical background play important roles in investigating the detailed influence relationship between Vasubandhu and Dharmakīrti about the inference of momentariness. Finally I will reconsider the existing theories about how Dharmakīrti introduced the inference of momentariness of Vasubandhu, with analyzing the interchange of logical causal relation between impermanency and momentariness by Dharmakīrti in the process of utilizing and improving the inference of Vasubandhu.


    디그나가로부터 시작된 불교논리학 전통은 다르마키르티 이래 찰나멸 논증(kṣaṇikatvānumāna)을 성립시키기 위한 두 가지 종류의 중요한 추론을 발전시켰다. 하나는 소멸에 근거한 추론(vināśitvānumāna), 혹은 소멸의 외부적 원인의 부재(消滅無原因)에 근거한 추론이고, 다른 하나는 사물들의 필연적 소멸을 상정하지 않는 존재에 근거한 추론(sattvānumāna)이다. 다르마키르티가 이 중에서 바수반두에 의해서 일차적으로 완성된 전자의 추론을 그의 초기 저작인 Pramāṇavārttika에 도입하고, 새롭게 후자의 추론을 창안하여 Pramāṇaviniścaya에 추가한 후, 이후의 저작들에서는 이를 찰나멸의 주요한 논증방식으로 삼았다는 것은 기존에 익히 잘 알려진 사실이다. 본 논문에서는 이와 같은 다르마키르티의 두 가지 종류의 찰나멸 논증 중에서 소멸의 외부적 원인의 부재에 근거한 추론과 관련하여 두 가지 해석상의 문제들을 논의한다. 첫 번째로 이 추론의 정의에 관한 기존 연구자들 사이에서 쟁점이 되었던 사안에 대해서 다룬다. 이는 vināśitvānumāna 라는 용어의 정당성 여부에 관한 문제이다. 두 번째로 다르마키르티가 바수반두의 찰나멸론을 이해하고 변용하는 방식과 관련된 것이다. 여기서 제기되는 두 가지 논제들은 모두 바수반두의 찰나멸론과 다르마키르티의 그것 사이의 구체적인 영향관계를 규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며, 역사적 배경을 고려해야 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최종적으로 다르마키르티가 바수반두의 찰나멸 논증을 차용하는 방식에 대한 기존의 논의를 재고하고, 바수반두의 소멸에 근거한 추론을 활용하고 개선하는 과정에서 다르마키르티에 의해 시도된 무상과 찰나멸 사이의 논리적 인과관계의 역전에 관해서 고찰한다.

    - COLLAPSE
    September 2020
  • 동아시아불교

    The Background of the Preface Compilation in The Awakening of Faith in the Mahāyāna (大乘起信論) translated by Śikṣānanda (實叉難陀) and the Influence of Fazang (法藏)

    실차난타 譯 『대승기신론』 서문의 편찬 배경과 법장의 영향

    Han, Minsu (Ven. Seodam)

    한민수(서담)

    In general, the text of The Awakening of Faith (起信論) translated by Śikṣānanda drew less interests, and the preface was judged to ...

    『대승기신론』은 현재까지 2가지 번역본으로 전해진다. 두 문헌은 모두 서문과 함께 존재하지만, 본문에 대한 연구가 주를 이루었다. 반면 서문의 가치에 대한 연구는 ...

    + READ MORE

    In general, the text of The Awakening of Faith (起信論) translated by Śikṣānanda drew less interests, and the preface was judged to have no historical value.

    There are two points to be noted in this paper: First, when and where the preface of the Śikṣānanda version was compiled? Second, what is the philosophical background of the preface? The first question was examined through the list of various Buddhist literatures and the information from the ancient documents of the Nara period in Japan.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 preface of the newly translated The Awakening of Faith was not circulated in China, but was distributed with the text from the early days of the introduction to Japan.

    The second question required to examine the Buddhist literatures mentioned in the preface and the relationship with Fazang (法藏). As a result, it was revealed that the preface was written with reference to Qixinlun-yiji (起信論義記) and Tanxuanji (探玄記). In Japan, the Tanxuanji was first lectured around 742, but it was difficult to know when the lecture on the Qixinlun-yiji was started. Therefore, considering this situation in Japan, it was assumed that this preface was written in Silla period in Korea.

    Besides, Śikṣānanda version preface is also very important in the history of philosophy. It shows that first, in the 8th century, Silla was accepting the Fazang’s vijñapti-mātratā (唯識思想), and second, the debate intensified over the theory of mind and consciousness (心識論).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deepen this philosophical and historical meaning through other literatures.


    『대승기신론』은 현재까지 2가지 번역본으로 전해진다. 두 문헌은 모두 서문과 함께 존재하지만, 본문에 대한 연구가 주를 이루었다. 반면 서문의 가치에 대한 연구는 상대적으로 미비하였다. 특히 실차난타(實叉難陀) 역은 본문에 대한 관심도 적을 뿐만 아니라, 서문 역시 역사적 가치가 없다고 평가되었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기존 설명과는 다른 관점에서 S본 서문을 살펴보고자 한다.

    본 논문에서 주목하고자 한 것은 2가지 점이다. 첫째, S본 서문이 찬술된 시기와 지역. 둘째, 서문의 사상적 배경이다. 먼저 첫 번째 문제는 여러 불전(佛典) 목록들과 나라(奈良)시대 고문서에 나타난 서지사항들을 통해 고찰하였다. 그 결과 새롭게 번역된 『기신론』의 서문은 중국 내에서 유통되지 않았고, 일본에서 전래 초기부터 본문과 함께 전승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두 번째 문제는 서문 안에 거론된 불교 문헌들을 조사하여 법장(法藏)과의 관련성을 조사하였다. 특히 『기신론의기』와 『탐현기』를 주목하여 본 서문이 작성되었음을 밝혔다. 그런데 일본의 경우 『탐현기』를 처음 강의한 것이 742년 무렵이고, 『기신론의기』에 대한 강의가 언제부터 이루어졌는지 알기 어렵다. 따라서 이러한 상황을 고려할 때, 본 서문은 신라에서 저술되었을 것이라고 추정하였다.

    S본 서문이 가진 사상사적 의의 역시 적지 않다. 첫째, 8세기 신라에서도 법장의 십중유식(十重唯識)을 수용하고 있었다는 점. 둘째, 심식론(心識論)을 두고 논쟁이 심화되었다는 점. 셋째, 현장의 번역서들에 대해 무분별한 비판은 존재하지 않았다는 점 등이 그것이다. 따라서 이후 다른 문헌들을 통해 이러한 사상사적 의미를 심화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 COLLAPSE
    September 2020
  • 응용불교

    A Study on the Area Division Method of Seoul Metropolitan District of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대한불교조계종 직할교구 분구 방안 연구

    Mun, Sun Hye (Ven. Toehyu)

    문순회(퇴휴)

    This study was initiated with the aim to seriously recognize propagation statu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suggest ways to overcome it ...

    본 연구는 수도권의 포교 위기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직할교구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비대한 직할교구를 포교의 기능에 맞게 적절하게 ...

    + READ MORE
    This study was initiated with the aim to seriously recognize propagation statu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suggest ways to overcome it. In particular, I tried to find a proper division method for Seoul metropolitan district (gyogu) based on the analysis of the problems that the region is facing now. At present, Buddhism is pushed out of the mainstream religion in our country. The 2015 Total Population and Housing Survey shows the situation well. According to the category of religious population, the number of Buddhists is less than half that of Protestants and is similar to that of Catholics. Therefore, efforts are urgently needed to recognize and overcome the current reality. In this thesis, the organization and operation system of the Catholic Archdiocese of Seoul, which has a history of more than 100 years, were referred to for dividing the Seoul metropolitan district of Jogye Order. Through this study, Seoul metropolitan district of Jogye Order is divided into three areas: Gangbuk district, Gangnam district and Incheon district, with Jogyesa, Bongeunsa and Jeondeungsa as a head temple for each respectively. This study also suggests an independent organization to operate each district free from the control of a centralized administrative body above. I hope that this proposal will create a more systematic and effective way for Buddhism propagation in the future.


    본 연구는 수도권의 포교 위기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직할교구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비대한 직할교구를 포교의 기능에 맞게 적절하게 분구하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함이다.

    2015년 인구주택 총 조사에 의하면 한국불교는 이제 주류종교의 위상에서 물러나게 되었음을 통계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개신교신도수의 반도 안 될 뿐만 아니라 천주교와 비슷한 수준이다. 인천에서는 천주교보다 불자수가 적은 상황이다. 한국의 핵심적인 역량이 집중되어 있는 서울의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양천구는 더욱 심각하여 개신교는 불교보다 2배 이상이고, 천주교는 불교보다 상당히 앞서는 신도를 확보하고 있다. 이와 같은 현실 인식하에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의 모색은 시급하다고 하겠다. 특히 수도권의 중심에 위치한 직할교구의 역할은 무엇보다 중요한 사안이다.

    100여년의 역사를 가진 천주교 서울대교구의 조직과 운영 시스템을 분석하고 이를 참고하여 직할교구 분구방안과 조직 및 운영방안을 모색하였다. 그 결과 직할교구를 서울 강북교구, 서울 강남교구, 인천교구로 분구하고 각 교구에 위치한 조계사, 봉은사, 전등사를 교구본사로 지정한다. 그리고 직할교구의 교구장은 조계종 총무원장이 당연직을 맡되 상징적 역할에 그치고, 분구된 교구에 교구장 대리를 임명하여 실질적인 교구장의 역할을 하게 한다. 또한 의결기구인 본・말사가 참여하는 교구종회를 실질적이고 독립적으로 운영한다. 또한 교구 내에 위치한 타교구 사찰이나 조계종 법인 산하 사찰은 교구종회에 참석하여 발언권을 행사할 수 있는 옵서버 제도를 도입한다. 그리고 교구를 실질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사무처를 독립적으로 설치하여 교구의 업무를 뒷받침하게 한다.

    - COLLAPSE
    September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