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is Journal

About This Journal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 was established in May 2000, to provide a space open to all Buddhist scholars, serving as a society where active debate on academic research can be exchanged freely. 
To fulfill our mission, we hold academic conferences, paper presentations, and workshops twice a year. Furthermore, we publish the quarterly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KJBS), which has been recognized as one of 'The Journals of Excellence' by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In this era of convergence and communication, KABS has been making an effort to enhance th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Buddhism through academic research and discussion. 

KABS Mujin Prize

KABS Mujin Prize

The KABS Mujin Prize is established by kind support of Mr. Kyonghwan Hwang whose Buddhist name is Mujin. He has been an engaged Buddhist in academic and social activities for decades, as his profile shows:

 

- the President of the Ulsan Buddhist Broadcasting System

- the 13th Chairman of the People to People International, Korea National Headquater

- Board Member and Member of Research Committee of the Korean Institute for Buddhist Studies Association, Inc. (韓國佛敎硏究院)

- Senior Fellow of the Center of Early Buddhist Studies

- the Honorary President of the Kyungbook Daily News

- the President of the Jinyang Tanker Co., Ltd.

- the President of the Gyeongju ICS Co., Ltd.

How to Apply

How to Apply

The 2nd Award Announcement KABS Mujin Writing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佛敎學硏究會) invites excellent papers in any discipline of Buddhist Studies to promote pioneering researches of early career scholars. KABS will provide an award of $3,000 to three papers based on evaluation by the committee formed of the KABS editors and guest specialists. Awarded papers will be published through KABS’s official journal,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 (Bulgyohak Yŏngu 佛敎學硏究). KABS will also provide opportunities of publication to outstanding, but not awarded, papers.

Ph.D. students and early career Ph.Ds (who obtained the degree within 5 years, that is, after 2015) are eligible. Among multiple outstanding papers of equal merits, priority will go to papers by those who are independent scholars or on non-tenure track positions. Papers should be written in English on MS Word. Papers may be written on any topic related to Buddhism and Buddhist Studies. The deadline is Dec 31, 2020 (KST; Local Time in Seoul).

To submit your paper, please register your information and create an account on our online paper submission system (http://submission.kabs.re.kr). Any query about the details of the award may be addressed to contact@kabs.re.kr.

 

KABS Mujin Writing Award is established by generous support of Mujin, Kyonghwan Hwang. KABS plans to hold this writing competition every year.

 

KABS Mujin Prize Announcement 2020 download

 

Committee

Committee

The KABS Mujin Prize Executive Committee

 

 

Prof. Dr. Sung Yong Kang (Chair of the Committee)

             Institute of Humanit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 Dr. Sangyeob Cha

             Geumgang Center for Buddhist Studies, Geumgang University

Dr. Yoon Kyung Cho

             Academy of Buddhist Studies, Dongguk University

Prof. Dr. Hyoung Seok Ham

             Department of Philosophy, Chonnam National University

Prof. Dr. Sung Chul Kim

             Geumgang Center for Buddhist Studies, Geumgang University

Prof. Dr. Seung-Taek Lim

             Department of Philosophy, Kyungpook University

Prof. Dr. Bo-Ram Park

             Department of Philosophy,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 초기/인도불교

    From the Work of Evil Sages to the Meaningless Text- The Mīmāṃsaka Doctrine of svataḥprāmāṇya and the Change in Buddhist Critiques of the Veda

    악인의 저작에서 암흑의 텍스트로 -미망사학파의 인식의 본유적 타당성(svataḥprāmāṇya) 이론과 불교 베다 비판의 전환점

    Ham, Hyoung Seok

    함형석

    Indian Buddhists’ critiques of the Veda, attested from the early canonical sources, focused on disproving the superhuman ability of the supposed authors ...

    바라문교의 성전인 베다(Veda)에 대한 불교도들의 비판은 『떼윗자숫따』(Tevijja Sutta)와 같은 초기경전에서부터 발견되며, 이는 6세기까지 주로 베다를 지은 선인(ṛṣi ...

    + READ MORE
    Indian Buddhists’ critiques of the Veda, attested from the early canonical sources, focused on disproving the superhuman ability of the supposed authors of the Veda, the Vedic ṛṣis, or on proving their immoral intentions. This traditional discourse of criticizing the Vedic authority, which was maintained by the sixth century Buddhist Bhāviveka, was not inherited by Dharmakīrti (c. 7th cen.) and later Buddhist intellectuals such as Śāntarakṣita (725-788) and Kamalaśīla (740-795). Instead of continuing the traditional Buddhist discourse on the Veda, those later Buddhist masters began to argue that the Veda, the authorless text to the Mīmāṃsakas, is meaningless. This strategy, though initially begun with Saṅghabhadra (c. 420-480), came forefront in Dharmakīrti’s works and the traditional discourse subsided from the seventh century on. This paper suggests that this change in Buddhist critiques of the Veda needs to be read in the background of Kumārila’s (c. 7th cen.) formulation of the Mīmāṃsaka doctrine of the intrinsic validity of cognition (svataḥprāmāṇya). It goes over the inchoate ideas of the doctrine indicated in the early materials of Mīmāṃsā, the Mīmāṃsāsūtra and Śābarabhāṣya, and overviews how Kumārila structured the standard for valid cognitions and how he applied his theory to the case of the Veda. Then it demonstrates how Dharmakīrti’s main argument against the Veda can be dialogically read with the development of the Mīmāṃsaka defense of the Vedic authority which culminates in Kumārila’ works. It concludes that Dharmakīrti’s criticism may have tactically exploited the one possibility of invalid cognitions in Kumārila’s scheme, i.e. the case of non-cognition (ajñāna), which was supposed impossible to be caused by the Veda to the Mīmāṃsakas.


    바라문교의 성전인 베다(Veda)에 대한 불교도들의 비판은 『떼윗자숫따』(Tevijja Sutta)와 같은 초기경전에서부터 발견되며, 이는 6세기까지 주로 베다를 지은 선인(ṛṣi)들의 자질을 문제 삼는 방식으로 이루어져왔다. 하지만 미망사(Mīmāṃsā)학파가 불교의 주요 논적으로 등장한 이후, 다르마끼르띠(Dharmakīrti, 7세기)의 저작 『쁘라마나바르띠까』(Pramāṇavārttika)에서부터 불교도들은 기존의 베다 비판 방식을 버리고 베다의 불가해성을 증명하여 베다의 권위를 비판하려는 태도를 보이기 시작한다. 본고는 이와 같은 인도불교도들이 베다를 비판한 방식의 전환이 어떠한 배경 속에서 이루어져 있는지를 탐구하고자하는 문제의식 하에 작성되었다. 이를 위해 7세기 미망사학파의 논사 꾸마릴라(Kumārila)가 그의 저작 『슐로까바르띠까』(Ślokavārttika)에서 개진한 인식의 본유적 타당성(svataḥprāmāṇya) 이론을 분석하고 다르마끼르띠의 베다 비판 방식을 꾸마릴라의 베다로부터 일어나는 인식의 타당성 증명 방식과 연관지어 독해한다. 처음 두 절에서는 우선 『미망사쑤뜨라』(Mīmāṃsāsūtra)와 『샤바라의 주석』(Śābarabhāṣya)에 암시되어 있는 아이디어들이 어떻게 『슐로까바르띠까』에 이르러 인식의 본유적 타당성 이론으로 확장되었는지를 탐색하고 그것이 어떻게 베다의 타당성을 보증하는데 적용될 수 있는지 살펴보았다. 이후 마지막 절에서는 다르마끼르띠의 베다 비판의 특징적인 논의들이 꾸마릴라의 인식의 본유적 타당성 이론과 함께 읽혔을 때, 다르마끼르띠의 주장이 꾸마릴라의 이론을 역으로 이용하여 베다의 무의미성을 논증하는 행위로 읽힐 수 있다는 점을 보이고자 하였다.

    - COLLAPSE
    December 2020
  • 초기/인도불교

    A Study on the Formation of the Cakrasaṃvaratantra- with analysis of early commentaries on its opening words

    『차크라삼바라탄트라』 (Cakrasaṃvaratantra)의 성립 연구 -경전의 시작에 대한 초기 주석가들의 주해를 중심으로

    Bang, Junglan

    방정란

    The Cakrasaṃvaratantra (hereafter CaSa) is the earliest Tantra in the Saṃvara/ Śamvara tradition of Vajrayāna. It shows the strong textual influence from ...

    인도 밀교 전통 가운데 삼바라(Saṃvara, 혹은 Śaṃvara) 전통은 분노존의 형태인 차크라삼바라(Cakrasaṃvara)로 화한 헤루카(Heruka)를 주존으로 삼는다. 이 전통에 ...

    + READ MORE
    The Cakrasaṃvaratantra (hereafter CaSa) is the earliest Tantra in the Saṃvara/ Śamvara tradition of Vajrayāna. It shows the strong textual influence from the Sarvabuddhasamāyogaḍākinījālaśamva (hereafter SaBuSa). For example, the first three verses of CaSa could be regarded as an enlarged revision of the first stanza of SaBuSa. Neither tantra starts with the conventional opening words of Buddhist sūtras, viz. evaṃ mayā śrutam, etc. More precisely,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two tantras. While SaBuSa does not have any specific opening words, CaSa begins with words, athātaḥ (atha and ataḥ). Therefore, it is not difficult to imagine that some people could have initially denied that these tantras are authoritative canons containing Buddha’s teaching.. As a result of such potential complications, the authors of the Saṃvara tradition may have attempted to establish the opening words of CaSa, athātaḥ, as a new paradigm for the commencement of the Buddha’s teaching. However they were aware that athātaḥ was one of the Indian conventions for the beginning of scriptures or exegeses in non-Buddhist, Indian traditions. Consequently, the authors of the Saṃvara tradition had to develop explanations of the words, athātaḥ, based on Vajrayāna doctrine and the history of the transmission of their tantras. In considering this matter, this paper analyzes three early commentaries found in the extant Sanskrit texts, i.e., Jayabhadra’s Pañjikā, Kambala’s Sādhananidhi, and Bhavabhaṭṭa’s Vivṛti, on first half-verse of CaSa. Accordingly, the first part of this paper aims to show what kinds of interpretation were shared among these learned authors and their own distinct and creative expositions on the opening words of CaSa. Then, the last part of the paper will deal with some questions about dating of CaSa and the dating of commentators based upon Tibetan historical accounts.


    인도 밀교 전통 가운데 삼바라(Saṃvara, 혹은 Śaṃvara) 전통은 분노존의 형태인 차크라삼바라(Cakrasaṃvara)로 화한 헤루카(Heruka)를 주존으로 삼는다. 이 전통에 속한 경전들 가운데 가장 초기에 성립된 핵심 경전인 Cakrasaṃvaratantra(이후 CaSa)는 요기니탄트라(Yoginītantra) 계열의 경전이다. CaSa를 필두로 삼바라 경전군에는 열두 개 이상의 탄트라가 현재까지 전해지며, 그 영향력은 인도를 넘어 네팔, 티벳은 물론, 몽골 등지로 뻗어나가 현재까지도 살아 있는 전통으로서 수행되어 오고 있다. CaSa라는 밀교 경전의 발생을 이해하기 위해서 요가탄트라에서 요기니탄트라로의 전환 과정을 보여주는 중요한 밀교 경전인 Sarvabuddhasamāyogaḍākinījālaśaṃvara(이후 SaBuSa)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SaBuSa와 CaSa의 시작 게송들부터가 매우 유사하기 때문에, 이 유사 구절의 분석을 통해 SaBuSa에서 CaSa로 이행되는 밀교 경전의 발전 및 문헌 개정 과정의 일면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본고는 CaSa의 주석 가운데 산스크리트 원문이 전해지는 초기 주석들인 Jayabhadra의 Pañjikā, Bhavabhaṭṭa의 Vivṛti, 그리고 Kambala의 Sādhananidhi의 주해를 중심으로 CaSa라는 경전 성립의 층위를 추적할 수 있는 증거들을 분석하고자 한다. 이 문헌들은 인도 밀교사에서 CaSa가 지니는 독특한 위치를 보여주고 있지만 그 중요성에 비해 원문의 전체 편집은 물론 현대어 완역도 아직 없는 상태이다. 그러므로 본고는 교정, 출판되지 않았던 원문과 현대어 초역을 함께 시도하여 CaSa의 권위를 정립하기 위한 저자들의 주해를 분석해 본다. 이와 더불어 CaSa가 주요 밀교 전통의 하나로서 자리매김하는 시기를 주석가들의 연대 문제와 함께 살펴보기 위해, 이 문헌들이 티벳역 되는 시기와 관련된 진술을 전하는 후대 티벳 사료들도 함께 검토해 본다.

    - COLLAPSE
    December 2020
  • 중국불교

    The Transmission of the Buddhist Thoughts (2) : From Zhongjingjiaojiyi (衆經敎迹義) to The Writings of the Silla Monks

    「교적의(敎迹義)」 텍스트의 변천 연구(2) -원측과 원효의 「중경교적의」 인용 태도를 중심으로

    Lee, Sangmin

    이상민

    This paper aims to trace the textual and ideological transformations from Jingying Huiyuan (淨影慧遠)’s Zhongjingjiaojiyi (衆經敎迹義, “The Meaning of the Teachings ...

    본고는 원측 찬 『무량의경소』와 원효 찬 『열반종요』를 통해, 지론학파의 저술인 「중경교적의」가 후대에 수용되고 변용된 양상을 추적하고 그 사상적 의의를 ...

    + READ MORE
    This paper aims to trace the textual and ideological transformations from Jingying Huiyuan (淨影慧遠)’s Zhongjingjiaojiyi (衆經敎迹義, “The Meaning of the Teachings of the Buddha in the various Sūtras”) to the later writings written by the eminent Silla monks, that is, Wuliangyijing Shu (無量義經疏, “A Commentary to the Mahānirdeśa-sūtra”) of Woncheuk (圓測) and Yeolban Jongyo (涅槃宗要, “The Core Teachings and Essentials of the Mahāparinirvāṇa-sūtra”) of Wonhyo (元曉). Both texts selectively quote sentences of the Zhongjingjiaojiyi and reform it for their own purpose and discussions. Since Woncheuk and Wonhyo were focusing on the doctrinal problems and discussions in their time, the original intention of the Zhongjingjiaojiyi was ignored. In the result, the philosophical structure of the Zhongjingjiaojiyi had faded away. These examples reveal the peculiarities of Buddhist thought thorough the transformation of a text. Regardless of the times, Buddhist monks pursued the middle (madhyama) beyond two extremes. This applies not only to Woncheuk and Wonhyo but also to the previous monks. However, one text can only be fully understood in the context of the era in which the text was written. A text that was directed towards the madhyama of yesterday, comes to be understood as an extreme argument of today. However, the transformed text is still playing a role in the Buddhist tradition, as a source being used to identify the Middle of the new era.


    본고는 원측 찬 『무량의경소』와 원효 찬 『열반종요』를 통해, 지론학파의 저술인 「중경교적의」가 후대에 수용되고 변용된 양상을 추적하고 그 사상적 의의를 고찰하였다. 고찰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원측 찬 『무량의경소』에는 중국과 인도의 경전관을 열거하면서 「중경교적의」가 인용되고 있지만, 「중경교적의」가 논파 대상으로 삼았던 돈점 5시7계교와 일음교를 재인용할 뿐 「중경교적의」의 본래 논의는 거의 고려되지 않는다. 오히려 그의 논의는 3시교에 대한 청변과 호법의 논쟁을 소개하는 것으로 나아가는데, 이는 원측의 시대에 있었던 최신예의 교학적 논쟁이었다. 2. 원효 찬 『열반종요』는 「중경교적의」의 문구를 원용하여 남북조 시대의 경전관을 소개하고 「교적의」 특유의 비시간적 경전관 또한 제시하고 있었다. 그러나 원효는 「중경교적의」의 주장 또한 돈점 5시7계교와 대립하는 극단의 설로 재해석하고 있으며, 이처럼 재구성된 양극단의 관점을 극복하는 화쟁의 관점을 제시하고 있다. 3. 『무량의경소』와 『열반종요』에 나타난 「중경교적의」의 인용 태도를 통해 우리는 하나의 텍스트가 시대의 변천에 따라 어떠한 방식으로 활용되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교적의」 텍스트를 작성한 모든 논사들은 같은 지향점, 즉 양극단을 떠난 중(中, Madhyama)의 태도를 추구하고 있었다. 그러나 원측이나 원효와 같은 후대의 논사들은 전대의 논사들이 어떠한 태도를 가지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큰 관심이 없었던 듯하다. 그들에게는 그들의 시대가 요청하는 문제의식이 있었고, 이를 위해서 과거의 텍스트는 상대적으로 부족한, 혹은 극복해야할 대상이 되어야 할 필요가 있었다. 4. 다른 관점에서 보면, 텍스트의 변용은 그 텍스트에 새로운 역할을 부여한다. 『무량의경소』가 청변과 호법의 3시교를 제시하고, 『열반종요』가 양 극단을 벗어난 교판을 선언하는 과정에서 사용된 「교적의」 텍스트는, 하나의 텍스트가 변용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생명력을 얻고 있음을 보여준다.

    - COLLAPSE
    December 2020
  • 응용불교

    An Interpretation of the Hard Problem of the Knowledge of Those Who Know Other Minds (paracittavidāṃ-jñ̃ānam, 他心智) in Viṃśatikā from the Perspective of Cognitive Science

    『유식이십론』 타심지 문제의 인지과학적 해명

    Chung, Hyun Joo

    정현주

    The primary purpose of this essay is to examine the hard problem of paracittavidāṃ-jñ̃ānam (他心智) of the Viṃśatikā and Vasubandhu's ...

    이 연구의 목적은 『유식이십론』에서 실재론자가 제기하는 타심지[他心智, paracittavidāṃ jñānam] 문제와 세친(Vasubandhu)의 해명을 움베르또 마뚜라나(H ...

    + READ MORE
    The primary purpose of this essay is to examine the hard problem of paracittavidāṃ-jñ̃ānam (他心智) of the Viṃśatikā and Vasubandhu's explanation for maintaining the consistency of rejecting grasped object (grāhya, 所取) and grasping subject (grāhaka, 能取) in light of H. Maturana's biological research. The hard problem of paracittavidāṃ-jñ̃ānam, the last objection by the proponents of external objects, implies a logical contradiction arisen from that the relation between oneself and the others in “the knowledge of the one who knows the mind of the other” is not consistent with Vasubandhu's argument, “vijñapti-mātra” (唯識無境, cognitive closure). The questions of modern researchers such as T. E. Wood and Yamabe Nobuyoshi (山部能宜) are also closely related to that problem. To understand the hard problem, I first examine the opponent's objection and its dualistic contradiction inherent in an utterance of paracittavidāṃ-jñ̃ānam. To understand the dualistic inconsistency, I review J. Monod's critique of the parapsychology of science, and then look into Autopoiesis and Cognition: the process of bringing forth an objective world through using our own changes of states as describers that specify the objects that constitute it. Finally, with the cognitive scientific grounds, I analyze Vasubandhu's resolution on paracittavidāṃ-jñ̃ānam as grāhya-grāhaka vikalpa (分別, distinction). Vasubandhu's explanation regarding other minds and one's own is as follows: (1) Knowledges of one's own mind and of those of others are the distinction of grāhya-grāhaka, which in the interpersonal domain operates as the mutual restriction of vijñapti due to their dominant influence (adhipatya, 增上力) on each other. (2) The distinction of grāhya-grāhaka belongs to the realm of logical reasoning and is not as they appear. This result affirms that both knowledges belong to the triple world (traidhātu) and the aspect of vijñapti-mātra and also that how the objects are brought forth like a delusion by cognition only as if they were externally independent of the cognitive functions.


    이 연구의 목적은 『유식이십론』에서 실재론자가 제기하는 타심지[他心智, paracittavidāṃ jñānam] 문제와 세친(Vasubandhu)의 해명을 움베르또 마뚜라나(H. Maturana)의 신경생물학적 연구 성과에 의거해 분석・검토하여 논서가 소취・능취 분별[grāhya-grāhaka vikalpa]의 제거라는 일관된 정합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나아가 기존 문헌학적 연구의 한계에 대한 대안적 관점을 제시하는 데 있다. 외경 실재론자가 제기하는 타심지 문제는, 유식무경[vijñapti-mātra]을 주장할 때 “타자의 마음을 아는 자의 지식”이라는 용어에서 드러나는 자・타 관계의 논리적 모순을 의미한다. 우드(T. E. Wood)나 야마베(山部能宜)와 같은 동시대 연구자들의 의문도 이 문제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타심지를 이해하기 위해 먼저 실재론자의 문제제기와 여기에 내재한 이원론적 모순을 분석한다. 이원론적 모순을 이해하기 위해 과학의 초심리학(parapsychology)에 대한 자끄 모노(J. Monod)의 비판을 검토하고, 『자기생성과 인지』 등의 해명을 통해 이원적 세계를 마법처럼 꺼내놓는 관찰하기의 존재론을 고찰한다. 마지막으로 세친의 해명과 입장을 분석한다. 세친은 자・타심과 관련하여 논서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1) 자・타심지는 대인관계적 영역에서 인지적 실체로 작용하는 능취・소취의 분별이다. (2) 집단적 훈습에 의한 식의 증상력으로 인해 상호 인식작용이 가능하다. (3) 인식작용은 대상(자・타심)으로 사현하는 심리적 영역만을 수반한다. (4) 이취 분별은 논리적 추론의 영역이며 여실하지 않은 지식의 영역이다. 따라서 자・타심지는 삼계의 하나이며 인지적 맹목을 함축하는 비문증 비유에 포괄된다. 이 결과는 유식무경의 양상이 인식작용에 의해서만 대상이 망상처럼 꺼내지는 방식에 준거한다는 점을 재확인한다.

    - COLLAPSE
    December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