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2012. pp. 191 ~ 242
Abstract
This essay aims at disclosing why the Buddhism, which believes in salvation by faith in Maitreya and Amitabha, spread widely in China and Chinese intellectuals interested in the immortality of the human soul in the early period of Chinese Buddhism. The belief in salvation by faith in an absolute god and the immortality of soul are non-Buddhistic ideas that cannot be found in early Buddhism in India. This tells us that the Buddhism transmitted in China in early days was a Buddhism greatly transformed. In terms of the history of Buddhism, the very transformed Buddhism was a central Asian Buddhism in the period of the Kushan Empire. This is the reason that we should examine the cultural characteristics of the Kushan Empire in order to understand how Buddhism was transformed before its transmission in China. It should be noticed concerning to this subject that the Kushan Empire was ethnically an Aryan state rooted in the nomadic Yuezhi culture. However, they succeeded and fused the cultures of the states that previously existed before their conquering. Those are the cultures of Persia, Greek and India. The cause of the transformation of Buddhism in the Kushan Empire period can be traced back to a Proto-Aryan Zoroastrianism. This trace might be accomplished by two ways of approaching method that is, an approaching by way of its popular religious characteristics and another by way of its theoretical characteristics. First, the most distinct religious characteristic of Zoroastrianism is the strong belief in Ahura Mazda, who is the absolute God, to realize his goodness in the universe and to defeat the evil god like Ahirman in the end. This belief might give a great influence on the formation of idea of Buddhist absolute god like Maitreya and Amitabha. This kind of central Asian Buddhist god was introduced to the Chinese people in the early days of Chinese Buddhism and the belief in this Buddhist god have still exists in China and Northeast Asia. Second, the shamanistic idea of soul shown in Aryan tradition is believed to have developed into a theoretical concept of an immortal soul like Amesha Spentas in Zoroastrianism. It is highly possible that the concept of immortal soul prevalent in Central Asia Aryan culture stimulated the Sarvātivāa and the Sautrātika to focus on the concept of pudgala as an internal subjective being that is temporal or eternal. Therefore, the theory of immortality of the human soul discussed actively among early Chinese Buddhists can be regarded as an religious phenomena that was greatly influenced by Central Asian Buddhism in the Kushan Empire period. The Kushan Buddhism that had religious characteristics as described above is supposed to have had a great influence on the formation of Chinese Buddhist discourse. This means that the characteristics of the Buddhism in Kushan Empire period should be considered when we want to analyze and understand properly the various Chinese Buddhist theories like the theory of Buddha-dhāu or of Buddha-kāa, etc.
이 글은 미륵과 아미타 신앙과 같은 타력신앙과 신멸불멸론(신 멸불멸론)과 같은 불교 담론이 왜 초기 중국불교에 출현하는가를 추적해 보는 글이다. 타력신앙과 영혼불멸설은 근본불교의 교리와 는 다른 비불교적인 관념으로 이러한 형태의 불교가 중국불교 초 기에 나타난 까닭은 중국에 처음 전해진 불교가 인도가 아닌 중앙 아시아 불교이기 때문이다. 중국에 본격적으로 불교를 전하게 되는 시기의 중앙아시아의 중심 국가는 쿠샨제국인데, 쿠샨제국은 아리 안 유목민족이 중심이 된 국가로 그 이전의 중앙아시아의 문화 즉 페르시아, 그리스, 인도의 문화를 융합 계승한 국가이다. 초기 중국불교 담론과 관련된 쿠샨제국에서의 불교 변형은 2가 지 측면에서 추적해 볼 수 있는데, 그것은 아리안 민족의 원초적 종 교 감성에 뿌리를 둔 조로아스터교의 대중종교적 성격과 신학적 성 격이다. 첫째 조로아스터교의 대중 종교적 특징은 선악 이원론에 바탕을 둔 절대 선신 아후라 마즈다의 신봉이다. 이러한 그들의 절 대신 신봉 전통은 부처를 미륵과 아미타와 같은 절대적 존재로 이 해하고 신봉토록 하는 중앙아시아적인 불교의 변형을 초래한다. 그 리고 이러한 불교적 절대자 개념은 쿠산제국 시대에 중국인들에게 적극적으로 소개된 것으로 보이며, 그러한 존재에 대한 믿음은 중 국인은 물론 동북아시아 사람들에게도 전파되어 현재까지 유지되 고 있다. 둘째, 아리안 민족이 지닌 샤만적 영(靈)관념은 조로아스 터교의 불멸의 영과 같은 신학적 관념으로 발전한다. 이러한 불멸 의 영(靈)관념은 인도 서북지역의 설일체유부와 경량부 불교에서 뿌드가라 논쟁이 더욱 활발히 이루어진 배경이 되었을 것으로 추론 된다. 따라서 초기 중국불교에 나타나는 신불멸론은 이러한 실체개 념에 가까운 영(靈)개념을 지닌 중앙아시아의 불교이론의 영향의 결과라 볼 수 있다. 초기 중국에 전달된 쿠산제국 시대의 불교는 이후 중국인들의 불 교 담론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에서의 불성 론, 불신론 등의 불교이론 전재는 이러한 초기 중국불교의 담론 형 성 과정과 연관해서 이해될 때 비로소 적절한 설명이 이루어 질 것 이다.
References
Sorry, not available.
Click the PDF button.
Information
  • Publisher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 Publisher(Ko) :불교학연구회
  • Journal Title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
  • Journal Title(Ko) :불교학연구
  • Volume : 32
  • No :0
  • Pages :191 ~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