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is Journal

About This Journal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 was established in May 2000, to provide a space open to all Buddhist scholars, serving as a society where active debate on academic research can be exchanged freely. 
To fulfill our mission, we hold academic conferences, paper presentations, and workshops twice a year. Furthermore, we publish the quarterly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KJBS), which has been recognized as one of 'The Journals of Excellence' by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In this era of convergence and communication, KABS has been making an effort to enhance th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Buddhism through academic research and discussion. 

KABS Mujin Prize

KABS Mujin Prize

The KABS Mujin Prize is established by kind support of Mr. Kyonghwan Hwang whose Buddhist name is Mujin. He has been an engaged Buddhist in academic and social activities for decades, as his profile shows:

 

- the President of the Ulsan Buddhist Broadcasting System

- the 13th Chairman of the People to People International, Korea National Headquater

- Board Member and Member of Research Committee of the Korean Institute for Buddhist Studies Association, Inc. (韓國佛敎硏究院)

- Senior Fellow of the Center of Early Buddhist Studies

- the Honorary President of the Kyungbook Daily News

- the President of the Jinyang Tanker Co., Ltd.

- the President of the Gyeongju ICS Co., Ltd.

How to Apply

How to Apply

The 3nd Award Announcement KABS Mujin Writing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 invites excellent papers in any discipline of Buddhist Studies to promote pioneering researches of early career scholars. KABS will provide an award of $3,000 to three papers based on evaluation by the committee formed of the KABS editors and guest specialists.
Awarded papers will be published through KABS’s official journal,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 (Bulgyohak Yŏngu 佛敎學硏究 [March 31, 2022]). KABS will also provide opportunities of publication to outstanding, but not awarded, papers.

Ph.D. students and early career Ph.Ds (who obtained the degree within 5 years, that is, after 2016) are eligible. Among multiple outstanding papers of equal merits, priority will go to papers by those who are independent scholars or on non-tenure track positions. Papers should be written in English on MS Word. Papers may be written on any topic related to Buddhism and Buddhist Studies. The deadline is September 30, 2021 (KST; Local Time in Seoul).

To submit your paper or query about the details of the award, please email to contact@kabs.re.kr.

 

KABS Mujin Writing Award is established by generous support of Mujin, Kyonghwan Hwang. KABS plans to hold this writing competition every year.

 

KABS Mujin Prize Announcement 2021 download

 

Committee

Committee

The KABS Mujin Prize Executive Committee

 

 

Prof. Dr. Sung Yong Kang (Chair of the Committee)

             Institute of Humanit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 Dr. Sangyeob Cha

             Geumgang Center for Buddhist Studies, Geumgang University

Dr. Yoon Kyung Cho

             Academy of Buddhist Studies, Dongguk University

Prof. Dr. Hyoung Seok Ham

             Department of Philosophy, Chonnam National University

Prof. Dr. Sung Chul Kim

             Geumgang Center for Buddhist Studies, Geumgang University

Prof. Dr. Seung-Taek Lim

             Department of Philosophy, Kyungpook University

Prof. Dr. Bo-Ram Park

             Department of Philosophy,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 특집논문

    The Candi of Central Java in Indonesia during the Hindu-Buddha Period and Devaraja Concept

    힌두-불교 시대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의 짠디와 신왕사상

    Kang, Heejung

    강희정

    The Sanjaya-based Medang Kingdom and the royal family supported the construction of the candis in Central Java. They believed that the 'Dharma ...

    비명을 통해 중부 자바의 짠디들은 산자야 계통의 므당 왕국과 샤일렌드라 왕실의 후원으로 건립됐음을 알게 됐다. 이들은 신상을 세워 ‘달마’를 수호하여 왕실의 ...

    + READ MORE
    The Sanjaya-based Medang Kingdom and the royal family supported the construction of the candis in Central Java. They believed that the 'Dharma', the essence of the royal family, dwelled in the statue of a god. Therefore they wanted to secure the authority of the royal family by erecting a statue. This is also confirmed by Jayavarman II and his successors, who fled from Śailendra and established the Khmer Empire in Cambodia. The kings of the Khmer Empire also built temples and enshrined sculptures for generations based on the 'deva-raja' concept that the king would unite with the god after death. King Indra of Śailendra sought the unity of the king and the Buddha, but it was not common to declare the unity between the king and the Buddha under the 'deva-raja' concept. In Southeast Asia, where wars over territory and conflicts for the succession to the throne were frequent, Hindu temples are established more actively than Buddhist temples. Hinduism was more useful to show off the dignity and power of the king to the people rather than peaceful Buddhist ideology and belief. In Central Java, it was befitting to have faith in Buddhism and offer monasteries and villages to the monks for good karma. Conjecting from the copper plate discovered from Nalanda, the kings of Śailendra were friendly to Buddhism enough to build monasteries in Nalanda. It is no wonder that Vajrayana Buddhism was introduced earlier than we thought to Central Java, which had a constant relationship with India. Regarded as one of the later esoteric Buddhist scriptures, Sang Hyang Kamahāyānikan discovered in the early 20th century reveals an aspect of Central Javanese Buddhist beliefs. However, it is difficult to ascertain whether the Esoteric Buddhism has established itself as a systematic and organized Buddhist sect as it did in Nepal or Tibet. Judging from the related texts and the scriptures written on the Lontar leaves, Vajrayana Buddhism was likely accepted mainly by some scholar monks. Like the Khmer Empire, the collusion of Hinduism and the sovereign power in Indonesia seems to have accelerated after the Central Java period. This also resulted in strong royal support being concentrated on Hinduism than Buddhism.


    비명을 통해 중부 자바의 짠디들은 산자야 계통의 므당 왕국과 샤일렌드라 왕실의 후원으로 건립됐음을 알게 됐다. 이들은 신상을 세워 ‘달마’를 수호하여 왕실의 권위를 확보하고자 했는데, 이는 샤일렌드라에서 도망가 캄보디아에 크메르 제국을 세운 자야바르만 2세와 그의 후계자들에 의해서도 확인된다. 크메르 제국의 왕들은 왕이 사후에 신과 합일한다는 신왕사상에 입각하여 대대로 사원을 세우고 조각을 안치했다. 샤일렌드라의 인드라왕은 왕과 붓다와의 합일을 추구했지만 신왕사상에서 입각해 이처럼 왕과 붓다의 합일을 주장하는 것이 흔한 일은 아니었다. 영토와 왕위 계승을 둘러싼 전쟁과 전투가 잦았던 동남아에서 평화로운 불교 이념과 신앙보다는 왕의 위엄을 과시하고 복종을 강요하기에 시바나 비슈누와의 합일을 강조하는 힌두교가 유용했기 때문에 힌두교 사원 건립이 불교사원보다 활발하게 이뤄졌다. 중부 자바에서는 불교에 귀의하고, 승려들을 위해 승원과 마을을 희사하는 일이 수월했다. 날란다에 승원을 건설할 정도로 불교에 우호적이었고, 인도와 지속적으로 관계를 맺고 있었던 중부 자바에 금강승 불교 역시 일찍 전해진 것으로 보인다. 후기밀교 경전 중 하나로 여겨지는 󰡔성대승론󰡕은 중부 자바 불교 신앙의 일면을 보여준다. 하지만 밀교가 네팔이나 티벳처럼 체계화된 조직적인 불교 종파로서 자리 잡았는지는 아직 단언하기 어렵다. 관련 문헌 단편들과 론따르 경전을 통해 보면 일부 학승들을 중심으로 후기밀교가 받아들여졌을 가능성이 크다. 크메르처럼 중부 자바 시기 이후 인도네시아에서는 힌두교와의 결합이 더욱 가속화된 것으로 보이며, 이는 역시 왕실의 강력한 후원이 힌두교로 집중되는 결과를 낳았다.

    - COLLAPSE
    September 2021
  • 특집논문

    Some of Recent Studies on Tantric Buddhism in Southeast Asia

    동남아시아의 불교 딴뜨라에 대한 몇몇 연구 동향들

    Shim, Jaekwan

    심재관

    Tantric Buddhism in Southeast Asia was thought to have been introduced in the 7th century through indirect evidences by or about Indian ...

    7세기 후반을 동남아에 밀교가 유입되기 시작한 시기로 보는 것은 주로 그 지역을 거쳐 갔던 인도나 중국 승려들의(에 대한) 간접증거들을 통해서 추정된 ...

    + READ MORE
    Tantric Buddhism in Southeast Asia was thought to have been introduced in the 7th century through indirect evidences by or about Indian and Chinese monks who passed through the areas. Paradoxically, however, the result of the researches on the primary archaeological artifacts and inscriptions shows a different conclusion; in most of the cases, it was not until the end of the 9th or early 10th century that the tantric Buddhism seems to have been accepted as a state cult and supported by the royal sponsors. Champa has very clear traces of Buddhist tantra, such as the An Thai inscription of the early 10th century. Judging from the inscription saying that the statue of Heruka was enshrined at My Son in the 12th century,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tradition of Yoginītantra was very popular. As for Khmer, from early 10th century in the reign of King Rajendravarman, the tantric Buddhism was praised by royal kings, and rapidly reached its high glory in the 11th and 12th centuries under the regime of Jayavarman V and Jayavarman VII. The comparative abundance of the inscriptions and other archeological artifacts provides the ground to delineate the tantric tendency of Khmer Buddhism. The tradition of yoginītantra is also evident. Sumatra is recognized as an exemplar of the early acceptance of tantric Buddhism among the countries, however, the archaeological sources for tantric Buddhism are not so abundant as expected. The inscriptions of the late 7th century (from Palembang) and of 13th century (from Padang Lawas) can be taken into account as the clues to the tantric Buddhism. In the case of Bagan, there are few clues to find traces of Tantric Buddhism, but there are places that show the characteristics of Tantric Mahāyana Buddhism, such as Abeyadana.


    7세기 후반을 동남아에 밀교가 유입되기 시작한 시기로 보는 것은 주로 그 지역을 거쳐 갔던 인도나 중국 승려들의(에 대한) 간접증거들을 통해서 추정된 것이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해당 지역에서 발굴되는 비문이나 불상과 같은 고고학적 일차 자료들을 통해 얻은 결과들은 이보다 다소 늦게 나타나는데, 대부분 9세기말이나 10세기초반 정도가 되어서야 명확한 밀교의 흔적이 나타난다. 참빠는 10세기초에 안 타이(An Thai) 비문을 통해 나타나는 것처럼 매우 명확한 불교 딴뜨라의 흔적이 나타난다. 12세기 미 썬(My Son)에 헤루까(Heruka)상을 안치했다는 비문의 설명으로 보아 요기니딴뜨라(Yoginītantra) 전통이 유행했었을 가능성도 매우 높다. 크메르의 밀교도 10세기 초 라젠드라바르만을 시작으로 자야바르만 5세와 자야바르만 7세에 이르는 11세기와 12세기에 전성기를 누린다. 다른 지역에 비해 비교적 밀교적 경향이 뚜렷이 확인되는 이유는 가장 많은 비문과 조각을 통해 불교사를 추정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크메르 왕조에서도 헤바즈라(Hevajra)를 모신 요기니딴뜨라의 전통이 분명히 나타난다. 수마트라는 가장 일찍 밀교의 명확한 흔적이 드러나는 지역이지만 밀교를 위한 고고학적 단서들은 기대만큼 풍부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된다. 짠디 굼뿡(Candi Gumpung)의 밀교적 해석을 예외로 한다면, 7세기 후반의 비문과 빠당 라와스(Padang Lawas) 지역 등에서 발견되는 13세기경의 단편적인 명문(銘文)들이 밀교의 단서가 된다. 바간의 경우는 밀교의 흔적을 찾을만한 단서가 거의 발견되지 않지만 아베야다나(Abeyadana)같이 밀교적 대승불교의 특성을 보여주는 곳도 존재한다. 이러한 동남아시아의 대승적 밀교, 혹은 불교 딴뜨라의 동향은 주로 비문과 도상을 연구하는 소수의 학자군에 의해 진행되고 있으며, 여전히 일차 사료들의 발굴과 연구자의 적극적인 관심이 요청된다.

    - COLLAPSE
    September 2021
  • 특집논문

    A Review from Buddhist Precepts about Disciplinary Procedures of the Reform Order

    개혁종단의 징계에 대한 율장적 검토

    Lee, Ja-rang

    이자랑

    This paper is a reconsideration of the problems that the Reform Order, which appeared in 1994, showed in the process of punishing ...

    본 논문은 1994년에 등장한 개혁종단이 기존 세력을 징계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문제점을 율장에 비추어 재고한 것이다. 당시의 개혁은 종단 운영의 부패와 정치권력과의 유착 ...

    + READ MORE
    This paper is a reconsideration of the problems that the Reform Order, which appeared in 1994, showed in the process of punishing then-existing forces in the light of the Vinayapiṭaka. The impatient and harsh disciplinary punishments against some monks who did not support reform forces at the time is a representative issue that still hinders the harmony of the Saṃgha and creates conflicts. In this paper, the following three points, which are particularly problematic in the disciplinary process of the 1994 Reform Order, are reviewed in light of the rules of the Vinayapiṭaka. The first issue is about the National Monk Convention that was held on April 10, 1994 under the leadership of the Pŏm sŭngga jongdan gaehyŏk ch’ujinhoe (凡僧伽宗團改革推進會). The Monk Convention is implicitly regarded to have extra-legal authority, and ha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Buddhism. Second, there is the issue of the default judgment. In the process of the disciplinary action against opposing groups at the time, the Reform Order issued a judgment without the presence of the defendants. The third is an eternal expulsion (褫奪度牒, 滅擯). At that time, a total of five monks were given a severe punishment called Ch’et’al toch’ŏp. This is a punishment that completely deprives a monk of his status, the heaviest punishment among those that can be imposed on a bhikṣu or a bhikṣuṇī. By examining these three issues in the light of the Adhikaraṇa-samathā dhammā (滅諍法) in the Vinayapiṭaka, I would like to clarify the problems inherent in the discipline of the Reform Order and suggest directions for improvement.


    본 논문은 1994년에 등장한 개혁종단이 기존 세력을 징계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문제점을 율장에 비추어 재고한 것이다. 당시의 개혁은 종단 운영의 부패와 정치권력과의 유착, 낡은 행정제도 등의 혁신을 목표로 교단의 개혁을 갈망하는 사부대중의 강렬한 열망이 일구어낸, 근현대불교사에 한 획을 긋는 사건이었다. 하지만, 충분한 준비 없이 급박하게 이루어진 개혁 과정에서 승가가 추구해야 할 가치나 이념은 고려되지 못하였고, 이로 인해 이후 많은 후유증을 양산하였다. 특히 당시 개혁종단을 지지하지 않는 일부 승려들에 대한 성급하고도 가혹한 징계는 지금까지도 승가의 화합을 저해하며 갈등을 낳고 있는 대표적인 사안이다. 게다가 당시의 징계 방법은 조계종의 현 종헌・종법에도 잔존하고 있거나, 혹은 종도들의 의식 속에서 합법적인 방법으로 인식되고 있어 앞으로 재발의 가능성도 높다. 이에 본고에서는 94년 개혁종단의 징계 과정에서 특히 문제가 되는 다음 세 가지 점을 율장의 규정에 비추어 검토한다. 첫째, 범승가종단개혁추진회의 주도 하에 1994년 4월 10일에 열린 전국승려대회이다. 승려대회는 초법적인 권위를 가진 대회로서 암묵적으로 허용되며 근현대 한국불교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고, 94년 당시에도 개혁종단 성립의 일등공신이다. 둘째, 궐석심판의 문제이다. 개혁종단은 당시 반대 세력을 징계하는 과정에서 피고의 출석 없이 판결을 내렸다. 셋째, 체탈도첩(멸빈)이다. 당시 총 5명의 승려에게 체탈도첩이라는 중벌이 내려졌다. 이는 승려라는 신분을 완전히 박탈하는 징벌로 비구・비구니에게 부과할 수 있는 가장 무거운 벌이다. 이 세 가지 사안이 어떤 문제점을 각각 내포하고 있는지 율장의 멸쟁법(滅諍法)에 비추어 검토하고, 나아가 개선 방향도 제시해 보고자 한다.

    - COLLAPSE
    September 2021
  • 특집논문

    Limitations and Tasks of the Reform Order of the Jogye Order

    개혁종단의 한계와 과제

    Cho, Ki-ryong

    조기룡

    The reform of the Jogye Order in 1994 completed the current order structure. Since then, the ideology and performance of the Reform ...

    1994년 개혁불사는 개혁회의라는 혁명기구를 통하여 현재의 조계종 종단구조를 수립하고, 개혁종단을 출범시켰다. 이후 조계종에서 1994년 개혁불사와 개혁종단의 이념과 성과는 절대시 되어왔다. 그에 대한 ...

    + READ MORE
    The reform of the Jogye Order in 1994 completed the current order structure. Since then, the ideology and performance of the Reform Order have been regarded as absolute and negative evaluation has been forbidden. However, in recent years, objective evaluation of the Reform Order has been gradually mad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objectively present the limitations and tasks of the Jogye Order, thereby contributing to the formation of the ambience and structure of order management system suitable for a new era. This paper presented the limits of the Reform Order in the following four ways: First, due to the factions that emerged with the start of the Reform Order, politics has overflowed within the order, while religiosity has been lost. Second, the democratization and independence aimed by the Reform Order are the absolute values ​​of secular organizations, not of religious organizations. Third, political and economic inequality occurred in the saṃgha as the Reform Order was devoted to the liquidation of opponents and the settlement of the electoral system. Fourth, the Reform Order focused on administrative reform, not on religious reform. This paper presents the following four tasks: First, the present Jogye Order should focus on the renewal of the saṃgha spirit, not on the institutional reform. Second, the harmony of the saṃgha must be pursued through 1) the dissolution of the factions, while strengthening positive function of them, 2) reconsideration of the disciplinary punishment in 1994, and 3) the realization of equality in possession and distribution. Third, it is necessary to change the current bhikṣu-centered order management so that bhikṣuṇīs and lay believers can participate in the administration of the Order and temples. Fourth, it is necessary to reorganize the central organizations so that higher priority can be given to spiritual practice and propagation, not to administrative system.


    1994년 개혁불사는 개혁회의라는 혁명기구를 통하여 현재의 조계종 종단구조를 수립하고, 개혁종단을 출범시켰다. 이후 조계종에서 1994년 개혁불사와 개혁종단의 이념과 성과는 절대시 되어왔다. 그에 대한 평가는 긍정 일변도였으며, 부정적 평가는 금기시하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근래 들어서는 개혁종단의 종단개혁에 대한 객관적 평가가 조금씩 이루어지고 있다. 본고의 연구목적은 개혁종단의 한계와 과제를 객관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새로운 시대에 맞는 종단운영의 풍토와 구조의 형성에 기여하는데 있다. 개혁종단의 한계로는 종책모임의 대두와 종단정치의 과잉, 종단개혁의 세속성, 승가의 갈등과 분열, 행정 중심 종단운영을 제시하였다. 종책모임의 대두와 종단정치의 과잉은 개혁종단의 출범과 함께 대두된 계파로 인하여 종단에 정치가 넘쳐나면서 종교성이 상실되었다는 것이다. 종단개혁의 세속성은 개혁종단이 지향한 민주화와 자주화가 종교조직이 아닌 세속 조직의 절대 가치라는 것이다. 승가의 갈등과 분열은 개혁종단이 인적 청산과 선거제도 정착에 천착하면서 승가에 정치적・경제적 불평등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행정 중심 종단운영은 개혁종단이 종교적 개혁이 아닌 행정적 개혁에 치중했다는 것이다. 개혁종단의 과제로는 종교적 정체성의 회복, 화합공동체의 실현, 비구니와 재가자의 참종권 확대, 종단조직의 재정비를 제시하였다. 종교적 정체성의 회복은 개혁종단이 제도개혁에서 나아가 승풍진작과 종풍쇄신을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화합공동체의 실현은 계파의 해체 또는 순기능 강화, 1994년 징계자 재심, 소유와 분배의 평등 등을 통하여 승가의 화합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비구니와 재가자의 참종권 확대는 비구 중심의 종단 운영에서 변화하여 비구니와 재가자가 종단과 사찰의 운영에 참여할 수 있게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종단조직의 재정비는 중앙기구를 현재의 행정 우위에서 수행과 전법이 우위에 놓일 수 있도록 다시 정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 COLLAPSE
    September 2021
  • 서평

  •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