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e KABS

About the KABS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 was established in May 2000 to serve as an academic society where scholars of Buddhism can actively debate and exchange ideas. The KABS endeavors to enhance our understanding of Buddhism through rigorous academic research and discussion.

 

The KABS holds academic conferences, seminars, and workshops twice a year, and also publishes the Korean Journal of Buddhist Studies (KJBS) quarterly. KJBS has been recognized as a journal of excellence by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since 2015.

 

Chief-Editor: Prof. Dr. Sangyeob Cha, Institute of East-West Thought,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Publishg model: Open Access 

Publication Dates: March 31, June 30, September 30, December 31

Current Issue

  • 투고논문

    Theravādin Buddhist Nuns: Their Lost Vinaya and Living Pātimokkha

    테라와다 비구니 승단의 소실된 위나야와 남아 있는 빠띠목카

    Ven. PANDITA (Burma)

    빤디따 스님(미얀마)

    The extant Vinaya-vibhaṅga for nuns in the Theravādin canon covers rules exclusive to nuns, not those shared with monks, even though the …

    테라와다 성전(Theravādin canon) 가운데 현존하는 비구니의 위나야 위방가(Vinaya-vibhaṅga)는 비구와 비구니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것이 아닌, 오직 비구니에게만 적용되는 규칙들을 다루고 있다. 그런데 비구니의 …

    + READ MORE
    The extant Vinaya-vibhaṅga for nuns in the Theravādin canon covers rules exclusive to nuns, not those shared with monks, even though the shared rules can be found in the Pātimokkha for nuns, and are also identified by Buddhaghosa. This has led scholars like Horner to wonder whether the extant Vinaya-vibhaṅga for nuns is an adbridged version of a more complete Vinaya-vibhaṅga for nuns. Regarding this issue, I interpret a particular piece of Buddhaghosa’s writing as evidence indicating that Theravādin monks and nuns preserved different versions of the Vinaya for nuns, i.e., a concise version with the former, which is the extant version, but a complete one with the latter, which has disappeared together with the latter. Then, I construct a hypothesis, using the Fourth and Eighth Revered rules, to explain how these two versions came to exist: I argue that by using monks as a bridge to let nuns know about new rules, or the updates to old rules, the Buddha ensured that monks be well-informed on the rules for nuns; this in turn has led monks and nuns to preserve the Vinaya of the latter in their own respective ways, hence two versions, one concise whereas the other complete. I also argue that the complete Pāli Pātimokkha for nuns is probably a remnant from the complete Vinaya of nuns preserved by them while their Order existed, and that it has survived until now as part of the monks’ legal curriculum. Finally, I look at other schools whether they might have similar issues. argue that the complete Pāli Pātimokkha for nuns is probably a remnant from the complete.


    테라와다 성전(Theravādin canon) 가운데 현존하는 비구니의 위나야 위방가(Vinaya-vibhaṅga)는 비구와 비구니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것이 아닌, 오직 비구니에게만 적용되는 규칙들을 다루고 있다. 그런데 비구니의 빠띠목카(Pātimokkha)에는 이 둘 모두에게 공통되는 규칙들이 보이고, 붓다고사(Buddhaghosa) 역시도 이것을 인정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 근거하여 Horner와 같은 학자들은 현존하는 비구니의 위나야 위방가가 보다 완전한 형태를 갖추고 있던 것의 축약된 형태일지도 모른다는 의문을 제기하였다. 이 문제와 관련하여 필자는 붓다고사의 저작 가운데 특정 부분을 테라와다 비구와 비구니들이 비구니에 대한 위나야의 다른 형태들, 즉 비구들이 지녀 온 축약된 형태의 현존하는 위나야와 지금은 사라져 버렸지만 비구니들이 지니고 있었던 완전한 형태의 위나야를 보존했음을 보여주는 증거로 해석하였다. 이어서 팔경법(八敬法) 가운데 네 번째와 여덟 번째 항목을 통해 어떻게 이 두 가지 형태가 존재하게 되었는지를 설명하는 가설을 세웠다. 붓다는 비구니들에게 새로운 규칙이나 오래된 규칙의 개정 사항을 알려주는 역할을 비구들에게 맡김으로써, 비구들이 비구니들의 규칙에 대해 숙지하도록 하였다. 이로 인해 비구와 비구니들은 그들 각자의 방식으로 비구니의 위나야를 보존하게 되었고, 그 결과 축약된 형태와 완전한 형태의 두 가지 위나야가 있게 된 것이다. 한편, 완전한 형태로 남아있는 비구니의 빨리(Pāli) 빠띠목카는 아마도 그들의 승단이 존재하는 동안 비구니들이 보존한 완전한 위나야의 잔재일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지금까지 비구들의 법적 교육과정의 일부로 존속해온 것이다. 끝으로 다른 부파들도 유사한 문제를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살펴보았다.

    - COLLAPSE
    30 September 2022
  • 투고논문

    On the Interpretation of Prīti in Dhyāna

    정려의 구성요소를 둘러싼 여러 학파의 해석 (2) -‘만족(prīti/pīti)’ 개념을 중심으로

    KIM, Seong-cheol

    김성철

    In this paper, I expound on the meaning of prīti in the dhyāna formula. In general, the “prīti-sukha” compound is …

    본 논문은 정려 정형구에 나타나는 ‘만족-행복’ 복합어 중 만족 개념을 중심으로 복합어의 해석 문제, 어근의 대체를 통한 의미의 확장 문제, ‘분리로부터 발생한’이라는 …

    + READ MORE
    In this paper, I expound on the meaning of prīti in the dhyāna formula. In general, the “prīti-sukha” compound is interpreted as a dvandva. However, I examine the possibility that this compound word was originally a karmadhāraya in the formula of the dhyāna through two examples. In the latter case, this compound is interpreted as the meaning of “happiness in terms of satisfaction.” Then, it may be a category of happiness that means satisfaction. There is no doubt that prīti is derived from Prī. However, in addition to this, pr̄ is also assumed. This may be due to the practical demand to express the sukha that fills the body, as shown in the formula of pañcāṅgika-samādhi. Furthermore, this meaning defines not only prīti, but also sukha, as filling the body. However, the meaning of prīti is also related to acquiring a desired object. For this reason, it does not fit with the phrase “vivekaja.” According to Buddhagoṣa, this phrase is to be interpreted as a phrase that modifies dhyāna itself. In that case, the first dhyāna is generated from viveka, and prīti occurs from the series starting with non-regret. The prīti arising in this way is transitioned to or replaced by upekṣā. The controversy over prīti in the Abhidharmakośbhāṣya arose when the original practical meaning of prīti was theorized. The point is that two psychological phenomena with the same essence appear at the same time. To solve this problem, the Theravada tradition classified the prīti of the first two dhyānas as the saṃṣkāraskandha, and Sarvastivāda classified sukha of the first two dhyānas as the saṃṣkāraskandha. As a result, “prīti-sukha,” which was originally an emotional flow with homogeneity, was fixed as a separate entity.


    본 논문은 정려 정형구에 나타나는 ‘만족-행복’ 복합어 중 만족 개념을 중심으로 복합어의 해석 문제, 어근의 대체를 통한 의미의 확장 문제, ‘분리로부터 발생한’이라는 구절의 수식 대상 문제, 만족의 발생 원인과 이행/대체 문제, 마지막으로 만족과 관련하여 『구사론』에 나타난 유부와 타 학파의 논쟁을 살펴 보고자 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만족-행복’ 복합어는 병렬복합어로 해석된다. 그러나 정려 정형구에서 이 복합어는 원래 동격한정복합어였을 가능성을 두 가지 실례를 통해 살펴보았다. 후자로 해석할 경우 이 복합어는 ‘만족이라는 행복’의 의미로 해석된다. 그것은 행복이라는 상위 범주의 하나로서 실제로는 만족을 의미하는 것이다. 만족이라는 단어가 기뻐하다는 의미의 Prī에서 파생한 단어임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하지만 후대의 해석과정에서 만족에 기뻐하다/만족하다는 의미 외에 가득 채우다는 의미를 가진 Pṝ도 상정되게 된다. 이것은, 오지정 정형구에서도 나타나듯이, 신체를 가득 채우는 만족감을 표현하고자 하는 실천적인 요구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나아가 이 의미는 만족뿐 아니라 행복의 양상까지 신체를 가득 채우는 것으로 규정하게 한다. 한편, 만족의 의미는 ‘원하는 대상’을 획득하는 것과 관련되어 있다. 이 때문에 ‘분리로부터 발생한’이라는 구절과 어울리지 않는다. 붓다고샤에 따르면, 이 구절은 정려 자체를 수식하는 구절로 해석할 가능성이 있다. 그 경우 초정려가 분리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며, 만족은 계를 지킴으로써 후회가 없어진 마음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발생한 만족은 평정으로 이행하거나 대체된다. 『구사론』에 나타나는 만족을 둘러싼 논쟁은 만족-행복 복합어의 원래 의미가 아비달마적으로 이론화 되면서 발생한 것이다. 문제의 핵심은 같은 수온을 본질로 하는 두 심리현상이 동시에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상좌부는 첫 두 정려의 만족을 행온으로, 유부는 첫 두 정려의 행복을 행온으로 분류하였다. 이로써 원래는 초정려부터 제3정려까지 동질성을 가진 하나의 정서적 흐름이었던 ‘만족-행복’은 별개의 실체로 고착화 하였다.

    - COLLAPSE
    30 September 2022
  • 투고논문

    Entering the Ocean of Nirvāṇa: Tsong kha pa’s Criticism of the Chinese Monk Hwa shang in the Lam Rim Chen Mo

    열반의 바다에 들어가기: 『람림첸모』에서 쫑카빠의 하샹 비판

    YU, Jiwon

    유지원

    This article analyzes Tsong kha pa’s criticism of a Chan master, called “the Chinese mkhan po Hwa shang” (rGya nag gi …

    티벳의 8세기 후반 쌈얘 논쟁(bSam yas rtsod pa) 이후 겔룩(dGe lugs)의 개조인 쫑카빠 롭상닥빠(Tsong kha pa Blo bzang grags pa, 1357-1419)는 1402년 …

    + READ MORE
    This article analyzes Tsong kha pa’s criticism of a Chan master, called “the Chinese mkhan po Hwa shang” (rGya nag gi mkhan po Hwa shang, fl. second half of the 8th c.), which was described in the Lam Rim Chen Mo (hereafter LRChM) written at Rwa sgreng in 1402. Herein, I point out that the meaning of mu stegs pa in the LRChM is not merely ‘non-Buddhist adherents.’ Rather, it describes ‘a person who has no right view of selflessness.’ The word ‘someone’ in the third Bhāvanākrama by Kamalaśīla (ca. 740-795) corresponds to “Hwa shang, the one who erroneously conceptualizes” (phyin ci log tu rtog pa) in the LRChM. Drawing upon the LRChM’s presentation of the issue, this present study synthesizes Tsong kha pa’s three principal critiques of Hwa shang as mu stegs pa: his rejection of (1) virtuous conduct; (2) attention (yid la byed pa, manaskāra); and (3) the meditation of analytical investigation (so sor rtog pa, pratyavekṣaṇa). As a counterargument against Hwa shang and other figures who articulated opposing viewpoints, Tsong kha pa defines the concepts of emptiness, conceptuality, virtuous conduct, and discriminating insight (so sor rtog pa'i shes rab, pratisamkhyāprajñā) cited from (1) the early Yogācāra literature; (2) the Ratnagotravibhāga, the treatises on the Tathāgatagarbha theory; and (3) the Bhāvanākrama, the literature that presents the stages of meditation and various Mahāyāna sūtras. Therefore, this article contributes to an in-depth understanding of the practice system of LRChM, which involves progressive training according to an individual’s abilities. In addition,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claims symbolized by “the tradition of Hwa shang” (hwa shang gi lugs) played an essential role as a tool to correct wrong views as a ‘platform for entering the ocean of nirvāṇa’ at that time.


    티벳의 8세기 후반 쌈얘 논쟁(bSam yas rtsod pa) 이후 겔룩(dGe lugs)의 개조인 쫑카빠 롭상닥빠(Tsong kha pa Blo bzang grags pa, 1357-1419)는 1402년 라뎅(Rwa sgreng)에서 저술한 『람림첸모』(Lam rim chen mo, 『보리도차제광론』(菩提道次第廣論))에서 하샹(Hwa shang, 和尙 摩訶衍, 8세기 후반 활동)을 “phyin ci log tu rtog pa”(전도되게 분별하는 자)로서 지목하며 강력히 비판한다. 쫑카빠는 하샹을 비롯한 외도(mu stegs pa)의 견해에 대응해 공성, 분별, 지혜와 방편 개념을 『십지경』(十地經, Daśabhūmikasūtra, Sa bcu pa'i mdo), 『해심밀경』(解深密經, Saṃdhinirmocanasūtra, mDo sde dgongs 'grel), 『보살지』(菩薩地, Bodhisattvabhūmi, Byang chub sems dpa'i sa)등 인도 유식학파의 초기 문헌과 『수습차제』(修習次第, Bhāvanākrama, sGom pa'i rim pa)와 같은 수행 지침서, 『보성론』(寶性論, Ratnagotravibhāga, dKon mchog gi rigs rnam par dbye ba)등 여래장 계열의 논서와 대승 경전의 핵심 관련 구절에 따라 정의한다. 이 논문은 하샹의 교설로 상징된 당시 외도의 주장을 분석해 『람림첸모』의 근기에 따른 단계별 수습체계를 보다 면밀하게 이해하고, 하샹 전통으로 상징되는 주장이 잘못된 견해를 바로잡기 위한 도구로써 활용된다는 관점을 논증한다.

    - COLLAPSE
    30 September 2022
  • 투고논문

    Study on an Ancient Music Score of Mongolian Buddhist Song, “Tsagaan dara ehiin zalbiral

    몽골불교 노래 <차강 다라 에힝 잘비랄>의 고악보 연구

    PARK, Sanghu

    박상후

    This paper is a comparative analysis of the ancient music score and sound source of Mongolian Buddhist song, Gur duu. For …

    본 연구는 몽골불교 노래인 구르 도의 고악보와 음원 자료의 비교 연구이다. 1897년에 편찬된 몽골 바양홍고르 아이막(Баянхонгор аймаг) 향토박물관 소장의 고악보와 1979년에 녹음된 …

    + READ MORE
    This paper is a comparative analysis of the ancient music score and sound source of Mongolian Buddhist song, Gur duu. For the comparative analysis, this paper used the ancient music score from 1897 owned by Aimag Folk Museum at Bayankhongor, Mongolia and transcribed it into staff notation by using the sound source recorded in 1979 with the same title, “Tsagaan dara ehiin zalbiral,” owned by Institute of Language and Literature, Mongolian Academy of Science. The manuscript from 1897 includes total of 64 Gur duu pieces, and each piece is divided into 3 keys: upper, lower, and tsakhar. The Gur duu piece, “Tsagaan dara ehiin zalbiral,” analyzed in this paper falls under the upper key of the 10-string yatgalig. The register for the “Tsagaan dara ehiin zalbiralGur duu in the manuscript ranges from the low octave sol (G) to the higher octave la (A) in fa (F) major. Meanwhile, “Tsagaan dara ehiin zalbiral” in the recorded sound source is in do (C) major, and its register extends from the low la (A) note to high do (C) with 10 intervals. In the ancient music score of the “Tsagaan dara ehiin zalbiralGur duu, the ancient music score was composed of six lines, while the recorded sound source included eight phrases. Each song was sung in both closed and open sets. In this comparative analysis of the ancient music score and sound source, which were preserved in the form of a written record and oral tradition with about a 100-year gap, the ancient music score and sound source showed the same key but presented differences in melody and lyrics. It is assumed that the beat got faster over time. This study makes a significant contribution by comparing the written tradition and oral tradition by using an ancient music score and sound source.


    본 연구는 몽골불교 노래인 구르 도의 고악보와 음원 자료의 비교 연구이다. 1897년에 편찬된 몽골 바양홍고르 아이막(Баянхонгор аймаг) 향토박물관 소장의 고악보와 1979년에 녹음된 몽골과학아카데미 어문학연구소에서 소장의 음원 자료에서 같은 곡목인 <차강 다라 에힝 잘비랄(Цагаан дара эхийн залбирал)>을 오선보로 역보 및 채보하여 비교 분석하였다. 본고에서 활용하는 1897년도 필사본에 수록된 구르 도는 총 64곡으로 구성되며, 각 곡은 ‘데드(дээд)’, ‘도드(доод)’, ‘차하르(цахар)’라는 3가지 조로 나누어진다. 본 연구에서 분석하는 <차강 다라 에힝 잘비랄> 구르 도는 10현 야트갈릭 악기의 ‘데드’조에 포함된다. 필사본에 나타나는 <차강 다라 에힝 잘비랄 > 구르 도의 음역은 낮은 옥타브 솔(g)음부터 한 옥타브 위인 라(a)까지 9도였고, 파(F)장조에 해당한다. 반면, 녹음된 음원에 있는 <차강 다라 에힝 잘비랄 > 구르 도는 도(C)장조에 해당하며, 음역은 낮은 라(a) 음부터 높은 도(c) 음까지 10도였다. <차강 다라 에힝 잘비랄>구르 도의 고악보는 6획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녹음된 음원의 노래는 8소악절로 구성되어 있다. 고악보와 녹음 음원의 선율은 개방형 음절과 폐쇄형 음절의 자유로운 구조로 부르게 되어 있다. 약 100년의 시공간적 차이가 있는 고악보와 음원 자료의 비교 연구로서, 기록과 구전이라는 보전체계가 다른 연구자료의 음악적 분석 연구에서 조(調)의 변화는 없지만 선율과 가사 붙임새에 차이점이 있으며, 박자도 시간이 흐름에 따라 빨라졌을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본 연구는 기록전승과 구비전승의 단면을 고악보와 음원 자료로서 비교해 본 것이다.

    - COLLAPSE
    30 September 2022
  • 투고논문

    Does the Theory of the Four Levels of the Two Truths Go on Infinitely?

    길장의 4중이제설은 무한히 전개될 수 있는가?

    CHO, Yoon Kyung

    조윤경

    The Four Levels of the Two Truths (四重二諦) is one of Jizang’s (吉藏) most prominent doctrines. A problem has arisen, however, since …

    4중이제설은 길장의 가장 대표적인 이제설 가운데 하나다. 그런데 그동안 길장의 친작이 아닌 『대승현론』의 4중이제설 해석을 근거로 하여 관련 연구가 이루어졌다. 본 논문에서는 …

    + READ MORE
    The Four Levels of the Two Truths (四重二諦) is one of Jizang’s (吉藏) most prominent doctrines. A problem has arisen, however, since most studies conducted were based on the relevant explanations within Dacheng xuanlun (大乘玄論), which is not Jizang’s own work. Therefore, it is crucial to isolate the perspectives of Dacheng xuanlun in order to critically review the theoretical structure and ideas of the original theory. A misunderstanding within this doctrine is the interpretation that the doctrine can be developed infinitely. This is based on the idea that all the levels of the ultimate truth, even that of the fourth level, can be denied on a succeeding level, thus making it an infinite regress. Therefore, this article critically examines whether this theory is an open structure that extends infinitely. The fourth level is unlike the previous three. The mode of teaching in these three steps is not repeated in the fourth, given that it is a gateway to the principle (理門) rather than a gateway to the teachings. In other words, while the first through third levels are a gradual progression, the final one is a streamlined path toward ultimate enlightenment. Since the traditional three-level theory could be interpreted as an open and infinite framework, and the discourse within Dacheng xuanlun also contributes to the impression of infinite negation, many scholars have applied the concept of infinity to the fourth level as well. However, upon closer examination of the discourses in Zhongguanlun shu (中觀論疏) and Shiermenlun shu (十二門論疏), the doctrine is more accurately described as a closed framework. By converting the open structure to a closed one, Jizang was able to clarify the misunderstanding that the two truths were incomplete teachings. In conclusion, he avoided the fallacy of infinite regress—that is, the idea that enlightenment cannot be reached by the two truths on any level.


    4중이제설은 길장의 가장 대표적인 이제설 가운데 하나다. 그런데 그동안 길장의 친작이 아닌 『대승현론』의 4중이제설 해석을 근거로 하여 관련 연구가 이루어졌다. 본 논문에서는 기존 연구에 나타난 길장의 4중이제설의 이론 구조와 사상에 관해 비판적으로 검토하기 위해서 『대승현론』의 시각을 배제할 것이다. 4중이제설과 관련하여 여러 오해 가운데 하나는 4중이제설이 무한히 전개될 수 있다는 해석이다. 이것은 제4중 진제도 절대적인 진리가 아니므로 다음 단계의 이제에 의해서 부정되어야 하며, 따라서 결과적으로 무한소급될 수밖에 없다는 생각에 기초한다. 이에 본 논문은 4중이제설이 무한히 펼쳐지는 열린 구조인지를 비판적으로 검토했다. 기실, 4중이제설은 제3중 이제 위에 앞의 세 단계와 동일한 차원의 가르침을 한 층 더 반복하여 쌓아 올린 이제설이 아니라, 교문(敎門)과 다른 이치를 제4중 이제의 진제로 포섭한 이론이다. 따라서 마지막 층위의 이제는 앞의 제1중 이제부터 제3중 이제에서 보이는 점진적인 단계성을 완전히 초월한 궁극적 깨달음을 직설(直說)한다. 여러 학자들이 제4중 이제에 ‘무한성’의 개념을 적용한 까닭은 전통적인 3중이제설이 무한히 펼쳐지는 열린 형식으로 간주될 수 있는 여지가 있고, 『대승현론』 편찬자의 시각도 무한부정으로 해석하는 데 기여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길장의 『중관론소』와 『십이문론소』를 살펴보면, 4중이제설은 닫힌 구조임이 분명하다. 그는 4중이제설의 닫힌 구조를 통해 전통적인 3중이제설의 ‘점진적 단계’가 상위 단계의 ‘부정’을 기다리는 불완전한 가르침이라는 오해를 종식시켰다. 길장은 ‘모든 가르침이 이치와 불가분의 상관성을 지닌다.’는 삼론종의 핵심 사상을 구현해서, 어떤 단계의 이제도 깨달음에 도달할 수 없는 무한소급의 오류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 COLLAPSE
    30 September 2022
  • 투고논문

    Understanding of Neurotic Anxiety from A Buddhist Perspective

    신경증적 불안에 대한 불교적 이해

    LEE, Chung-hyeon

    이충현

    Anxiety is the most vital concept in the understanding of psychopathology. It is regarded as the fundamental cause and effect of all …

    서구 정신병리의 이해에 있어 불안은 가장 핵심적 개념 중 하나이다. 불안은 모든 신경증의 근본 원인 및 정서로 이해되거나, 진단의 맥락에서는 특정한 심리 …

    + READ MORE
    Anxiety is the most vital concept in the understanding of psychopathology. It is regarded as the fundamental cause and effect of all neuroses and, it is also diagnosed as anxiety disorder, one of the major mental disorders. However, it was only in the 19th century, just two centuries ago, that anxiety became such an important issue in the history of human suffering. Freud is regarded as the person who laid the foundation for today's concept of anxiety from a pathological point of view. This study aims to understand Freud's theory of neurotic anxiety from a Buddhist perspective. To this end, this study first examines that theory and extracts key factors that explain neurotic anxiety well. Next, this study deals with the above analysis from a Buddhist perspective. Several concepts in Buddhism that are translated as “anxiety” are reviewed. Then, key factors of neurotic anxiety will be analyzed with the concept of “defilement (kilesa),” which is also regarded as the cause of mental suffering, and it is confirmed that defilement explains neurotic anxiety well. Based on this discussion, this study argues that the concept of neurotic anxiety matches the concept of defilement in both aspects: narrow and broad. Many attempts have been made to improve the mental health of modern people involving communication between these two traditions focused on the mind and suffering. Therefore, an approach that not only compares the core causes and concepts of suffering in each tradition, but also discovers mutually compatible concepts,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further facilitate communication between these traditions and to enhance the essential understanding of human psychology and suffering.


    서구 정신병리의 이해에 있어 불안은 가장 핵심적 개념 중 하나이다. 불안은 모든 신경증의 근본 원인 및 정서로 이해되거나, 진단의 맥락에서는 특정한 심리 장애로서 불안 장애이고 이는 다시 공포증, 강박증 등과 같은 하위의 신경증들로 구분되기도 한다. 이렇게 불안은 인간의 심적 고통을 해명하는데 핵심적 위상을 지니나, 인류 고통의 역사에 있어 불안이 주목받게 된 것은 불과 2세기 전인 19세기 이후부터였다. 그리고 프로이트는 병리적 관점에서 오늘의 불안 개념이 있도록 토대를 닦은 인물로 평가받는다. 본 연구는 프로이트의 신경증적 불안 이론을 불교적 관점으로 이해하는데 일차적 목적을 가진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먼저 프로이트의 신경증적 불안 이론을 살펴보며 신경증적 불안을 설명하는 핵심 요인들을 추려낼 것이다. 그리고 불교적 관점에서 신경증적 불안을 이해할 것인데 먼저, 불안으로 번역되는 불교의 여러 개념들을 살펴본다. 그 다음, 신경증의 원인으로 간주되는 불안의 핵심 요인들을 불교 전통 내에서 역시 심적 고통의 원인으로 이해되는 번뇌의 관점으로 분석하며 어떠한 번뇌 개념들이 신경증적 불안을 잘 설명하는지도 확인한다. 이를 토대로 신경증적 불안 개념은 크게 협의와 광의의 두 측면에서 번뇌 개념들을 통해 접근가능함을 논할 것이다. 마음의 이치를 다루는 두 전통은 오늘날 서로 소통하며 현대인의 정신건강을 위해 많은 시도를 해오고 있다. 따라서 각 전통의 고통에 대한 핵심 원인과 개념들을 비교 및 해석하고 더 나아가 상호 호환 가능한 개념을 발굴하려는 시도는 앞으로 두 전통 간의 소통을 더욱 원활히 하도록 함은 물론 인간의 심리와 고통에 대한 본질적 이해도 함께 증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 COLLAPSE
    30 September 2022
  • 역주

    A Critical Edition and Translation of the Dunhuang Manuscript Stein 2463 Chengshi lun zhang (成實論章) (I): The Four Truths

    敦煌寫本スタイン2463 『成實論章』 校譯 (一) ――四諦

    IKEDA, Masanori

    池田將則

    The most significant text in the Chinese study of Abhidharma might be Harivarman’s (4 C.E.) *Satyasiddhiśāstra, translated by Kumārajīva (344?-413?), …

    중국 남북조시대의 전반, 즉 유송(劉宋), 남제(南齊), 량(梁) 그리고 북위(北魏)에서 하리발마(訶梨跋摩, 4세기) 찬․구마라집(鳩摩羅什, 344?-413?) 역 『성실론(成實論)』의 연구가 성행했다는 것은 중국 아비달마 사상사의 가장 …

    + READ MORE
    The most significant text in the Chinese study of Abhidharma might be Harivarman’s (4 C.E.) *Satyasiddhiśāstra, translated by Kumārajīva (344?-413?), which flourished in the first half of the Nanbei era, encompassing the Liu Song (劉宋), Southern Qi (南齊), Liang (梁), and Northern Wei (北魏) dynasties. However, its overall characteristics are hard to grasp since most of the texts written in this era have been lost, except for the eight individual fragments found in Dunhunag and Turfan. Among these eight, in this paper, I examine the Stein 2463, Chengshi lun zhang (成實論章, the Zhang[章]-style Commentary on the *Satyasiddhiśāstra, provisional title). In the first section, I discuss basic information such as the chronology, regional provenance, and the background of the text in order to lay the foundation of this research. The finding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1. The fragment was composed in the Northern Wei dynasty between 494 and 535 C.E., where Luoyang (洛陽) was defined as the capital. 2. The fragment can be regarded as a record of the lectures that the master monk gave his disciples. In the second section, I provide the critical text of the first chapter of the fragment, “The Four Truths” (provisional title). Finally, in the third section, I provide the entire translation of this critical text of “The Four Truths.” Further research and the critical edition and translation of the rest of the text will be presented in a subsequent paper.


    중국 남북조시대의 전반, 즉 유송(劉宋), 남제(南齊), 량(梁) 그리고 북위(北魏)에서 하리발마(訶梨跋摩, 4세기) 찬․구마라집(鳩摩羅什, 344?-413?) 역 『성실론(成實論)』의 연구가 성행했다는 것은 중국 아비달마 사상사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이다. 이 시기 중국불교도들이 『성실론』과 비슷한 시기 중국에 전해진 설일체유부(說一切有部)의 논서(“비담[毘曇]”)들이 아닌 경량부(經量部) 계통에 속한 것으로 여겨지는 『성실론』의 연구에 심력을 기울였던 이유에 대해, 선행 연구에서는 복수의 요인을 지적하고 있다. 다만 당시 문헌이 대부분 산실되었다는 자료적 제약으로 인해 이 시기 『성실론』 연구의 실태는 아직 해명되지 않은 부분이 많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세기 초엽 돈황과 투르판에서 발견된 문헌 중 존재하는 여덟 점의 『성실론』 주석서 잔권(殘卷)은 주목할 만하다. 이 잔권들은 모두 중국 남북조시대에 찬술된 것으로, 당시 『성실론』연구의 실상을 이야기해 주는 귀중한 실록자료들이다. 본고에서는 이 여덟 점의 잔권 중에서 아직 연구가 없는 스타인(Stein) 2463 『성실론장(成實論章)』(가제, 『성실론』에 대한 장[章] 형식 주석서)을 연구대상으로 삼아, 먼저 「I. 해제(解題)」에서 본 문헌의 찬술지, 찬술연대와 주석형식의 특징을 고찰하였다. 고찰의 내용을 정리하면, 본 문헌은 ① 북위에서 낙양(洛陽)이 수도였던 시기, 즉 494년부터 535년 사이에 찬술된 것이며, ② 단독저술이 아닌 스승과 제자 사이에 행해진 강의의 내용을 기록한 것이다. 다음으로 「II. 원문교감(原文校勘)」에서는 스타인2463 『성실론장』 중 현존사본의 첫 장(章)에 해당하는 「사제(四諦)」(가제)의 원문을 교감해서 교정 텍스트를 작성하였다. 마지막으로 「III. 현대어역(現代語譯)」에서 그 교정 텍스트를 기반으로 「사제」 전문을 현대어로 번역하였다. 추가적인 연구 및 본 문헌 후속부분의 교감과 현대어역은 후속고에서 다룰 예정이다.

    - COLLAPSE
    30 September 2022
  •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