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is Journal

About This Journal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 was established in May 2000, to provide a space open to all Buddhist scholars, serving as a society where active debate on academic research can be exchanged freely. 
To fulfill our mission, we hold academic conferences, paper presentations, and workshops twice a year. Furthermore, we publish the quarterly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KJBS), which has been recognized as one of 'The Journals of Excellence' by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In this era of convergence and communication, KABS has been making an effort to enhance th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Buddhism through academic research and discussion. 

KABS Mujin Prize

KABS Mujin Prize

The KABS Mujin Prize is established by kind support of Mr. Kyonghwan Hwang whose Buddhist name is Mujin. He has been an engaged Buddhist in academic and social activities for decades, as his profile shows:

 

- the President of the Ulsan Buddhist Broadcasting System

- the 13th Chairman of the People to People International, Korea National Headquater

- Board Member and Member of Research Committee of the Korean Institute for Buddhist Studies Association, Inc. (韓國佛敎硏究院)

- Senior Fellow of the Center of Early Buddhist Studies

- the Honorary President of the Kyungbook Daily News

- the President of the Jinyang Tanker Co., Ltd.

- the President of the Gyeongju ICS Co., Ltd.

How to Apply

How to Apply

The 3nd Award Announcement KABS Mujin Writing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 invites excellent papers in any discipline of Buddhist Studies to promote pioneering researches of early career scholars. KABS will provide an award of $3,000 to three papers based on evaluation by the committee formed of the KABS editors and guest specialists.
Awarded papers will be published through KABS’s official journal, Korea Journal of Buddhist Studies (Bulgyohak Yŏngu 佛敎學硏究 [March 31, 2022]). KABS will also provide opportunities of publication to outstanding, but not awarded, papers.

Ph.D. students and early career Ph.Ds (who obtained the degree within 5 years, that is, after 2016) are eligible. Among multiple outstanding papers of equal merits, priority will go to papers by those who are independent scholars or on non-tenure track positions. Papers should be written in English on MS Word. Papers may be written on any topic related to Buddhism and Buddhist Studies. The deadline is September 30, 2021 (KST; Local Time in Seoul).

To submit your paper or query about the details of the award, please email to contact@kabs.re.kr.

 

KABS Mujin Writing Award is established by generous support of Mujin, Kyonghwan Hwang. KABS plans to hold this writing competition every year.

 

KABS Mujin Prize Announcement 2021 download

 

Committee

Committee

The KABS Mujin Prize Executive Committee

 

 

Prof. Dr. Sung Yong Kang (Chair of the Committee)

             Institute of Humanit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 Dr. Sangyeob Cha

             Geumgang Center for Buddhist Studies, Geumgang University

Dr. Yoon Kyung Cho

             Academy of Buddhist Studies, Dongguk University

Prof. Dr. Hyoung Seok Ham

             Department of Philosophy, Chonnam National University

Prof. Dr. Sung Chul Kim

             Geumgang Center for Buddhist Studies, Geumgang University

Prof. Dr. Seung-Taek Lim

             Department of Philosophy, Kyungpook University

Prof. Dr. Bo-Ram Park

             Department of Philosophy,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 제1회 무진학술상 수상작

    Why Change Is the Only Constant: The Teachings on Momentariness Found in Xuanzang’s Translation of the Abhidharma Treatises of Saṅghabhadra

    왜 변화만이 변화하지 하는가: 현장(玄奘) 역 중현(衆賢)의 아비달마 논서에 나타난 찰나멸론

    Ernest Billings (Billy) Brewster

    Ernest Billings (Billy) Brewster

    Within the Abhidharma literature, the doctrinal discussions on momentariness composed by the fifth-century C.E. Indic theorist, Saṅghabhadra, and rendered into Chinese ...

    인도 유학승 현장(玄奘, 602?-667)이 한역한 아비달마 문헌 중, 5세기 인도 논사 중현(衆賢, Skt. Saṅghabhadra)이 지은 찰나멸 논증은 ...

    + READ MORE
    Within the Abhidharma literature, the doctrinal discussions on momentariness composed by the fifth-century C.E. Indic theorist, Saṅghabhadra, and rendered into Chinese by the pilgrim and scholar-monk, Xuanzang (602?–667 C.E.), stand as rigorous and detailed defenses of the Buddhist tenet of momentariness. This paper examines several passages on the doctrine of momentariness that are extant only within Xuanzang’s Chinese translations of two treatises by Saṅghabhadra, the Treatise Conforming to the Correct Logic of Abhidharma (Sanskrit, hereafter Skt. *Abhidharmanyāyānusāraśāstra; Chinese, hereafter Chi. Apidamo shun zhengli lun 阿毘達磨順正理論) and the Treatise Clarifying the Treasury of Abhidharma Tenets (Skt. *Abhidharmasamayapradīpikāśāstra; Chi. Apidamo zang xianzong lun 阿毘達磨顯宗論). In these masterworks, Saṅghabhadra uses the Abhidharma theory of the “conditioned factor” (Skt. saṃskṛta-dharma; Chi. youwei fa 有爲法)—the discrete entity that comes into being as the result of the myriad of “causes and conditions” (Skt. hetu-pratyaya; Chi. yin-yuan 因緣) that precede it—to construct a philosophical explanation for change as a pervasive and invariable feature of reality. In their meticulous translations and commentaries on these texts, Xuanzang and his Tang Dynasty disciples examine the four “stages” (Skt. avasthā; Chi. fenwei 分位) of a conditioned factor and reconsider the arguments enlisted by Saṅghabhadra to buttress the proposition that a conditioned factor activates another of its own kind in the moment that follows its cessation. This paper uses a source criticism research method to illustrate how several understudied translations of the Abhidharma works of Saṅghabhadra by Xuanzang—and the commentaries on these texts by his Tang disciples—contribute to the theoretical basis of the doctrine of momentariness within Chinese Buddhism.


    인도 유학승 현장(玄奘, 602?-667)이 한역한 아비달마 문헌 중, 5세기 인도 논사 중현(衆賢, Skt. Saṅghabhadra)이 지은 찰나멸 논증은 불교 고유의 찰나멸론을 엄밀하고 상세하게 변호하고 있다. 본고는 현장의 한역으로만 전하는 중현의 저작 두 본, 󰡔아비달마순정리론(阿毘達磨順正理論, Skt. *Abhidharmasamayapradīpikāśāstra)󰡕과 󰡔아비달마현종론(阿毘達磨顯宗論, Skt. *Abhidharmasamay-apradīpikāśāstra)󰡕에서 찰나멸을 논의하는 몇몇 구절을 고찰하고자 한다. 여기에서, 중현은 아비달마의 교리인 유위법(有爲法, Skt. saṃskṛta-dharma, 무한한 “원인과 조건(因緣, Skt. hetu-pratyaya)의 결과로 존재하는 개별적 실체) 을 활용하여 현실세계의 보편적이고 불변하는 특징이 바로 변화라는 철학적 해석을 구축하였다. 현장 및 그의 당(唐) 대 제자들은 당 문헌들의 세심한 번역과 주석을 통해 유위법의 네 가지 분위(分位, Skt. avasthā)를 논구하면서 ‘하나의 유위법이 사멸할 때 바로 다음 찰나에 자신과 동류의 또 다른 유위법을 작동시킨다’는 명제를 지지하기 위해 중현의 주장을 재고하였다. 본고는 문헌비평적 방법론을 사용하여, 중현의 저작에 대한 현장의 대역(對譯), 그리고 당(唐) 대 제자들의 주석들이 중국 불교에서 찰나멸론에 대한 이론적 토대를 마련하는 데 어떻게 기여했는지를 추적하였다.

    - COLLAPSE
    March 2021
  • 제1회 무진학술상 수상작

    Skanda, The Multifaceted God: Skanda in Korean Buddhism and Beyond

    위태천의 다양한 변모: 한국불교 그리고 보다 넓은 아시아적 관점에서

    Sujung Kim

    김수정

    This article focuses on the worship of Skanda in Korean Buddhism, particularly Skanda depicted in Sinjung t’aenghwa (the Paintings of the ...

    본고는 조선후기 신중탱화에서 중요하게 부각된 위태천의 도상을 중심으로 하여, 한국 불교에서의 위태천 신앙에 대해 고찰한다. 보다 구체적으로, 한편으로는 한국불교 내에서 어떻게 위태천 ...

    + READ MORE
    This article focuses on the worship of Skanda in Korean Buddhism, particularly Skanda depicted in Sinjung t’aenghwa (the Paintings of the Guardian Deities). In order to contextualize this complex pan-Asian god, the article tackles two different and yet related issues: while it chronologically presents Skanda’s transformation in Korean Buddhsm, the discussion also weaves Skanda with other Asian traditions to explain the functional aspects of Skanda worship that are cross-culturally found across time. The article demonstrates that even though a sinified version of Skanda worship dominated in Korean Buddhism, Korean interpretations of Skanda made significant connections with the Indian leitmotif of Skanda while adding new local interpretations of the deity. It further shows that the dominant presence of Skanda also indicates the centrality of the celestial deities (Skt. deva) in the Korean Buddhist pantheon and beyond.


    본고는 조선후기 신중탱화에서 중요하게 부각된 위태천의 도상을 중심으로 하여, 한국 불교에서의 위태천 신앙에 대해 고찰한다. 보다 구체적으로, 한편으로는 한국불교 내에서 어떻게 위태천 신앙의 변모해 왔는지에 대해 살펴보며, 이와 동시에 또 다른 한편으로는 지역적, 시간적 영역을 교차하며 위태천의 신격이 어떤 종교적 상징성을 갖고 기능해 왔는지를 다른 아시아 지역에서 보이는 스칸다의 예를 살피며 (인도, 중앙아시아, 중국, 일본) 비교 고찰한다. 이와 같은 분석을 통해, 공시적 관점에서 중국화된 위태천 신앙이 한국의 위태천 신앙과 도상에 큰 영향을 끼쳤고 조선시대 신중탱화에서 중요한 신격으로 변모하는데 기여를 했지만, 통시적 관점에서 보았을 때는 고대 인도 스칸다에서부터 찾을 수 있는 위태천의 상징성과 종교적 역할 또한 조선후기 신중탱화 속에서 찾을 수 있음을 밝힌다. 또한 이 논문은 위태천이 단순한 호법 신중의 하나로 기존에 이해되어 온 것과는 달리, 불교 뿐 아니라 한국의 다른 종교 전통, 그리고 아시아에서의 불교 전통 전체에서 볼 때, 중요한 신앙의 한 축을 이루었음을 살핀다.

    - COLLAPSE
    March 2021
  • 특집논문

    Nikāya and Āgama Collections: A Philological Assessment within the Framework of Tipiṭaka/Tripiṭaka Formation

    문헌 비평적 입장에서 본 니카야와 아함 -三藏의 성립사적 맥락에서-

    Chung, Jin-il

    정진일

    The collection of the early Buddhist canonical scriptures known as Tripiṭaka consists of three piṭakas (literally “baskets”) as the title indicates ...

    초기의 불교전적은 수록된 내용에 따라 세 분야로 나누어 經・律・論의 三藏으로 그리고 문학적인 유형에 따라 九部 내지는 十二部로 분류된다. 이러한 두 ...

    + READ MORE
    The collection of the early Buddhist canonical scriptures known as Tripiṭaka consists of three piṭakas (literally “baskets”) as the title indicates: the Vinaya-piṭaka, a collection of disciplinary monastic codes, the Sūtra-piṭaka, a collection of the Buddha's discourses, and the Abhidharma-piṭaka, a collection of analytic expositions. The origin and exact time of the introduction of the term “piṭaka” for the categorization of the Buddhist scriptures are unknown. Besides piṭaka, there is a further term for the classification of the canonical writings according to literary styles, namely aṅga (literally “limb”). There are two different lists of classification into aṅgas according to the number of the constituent parts, the one with nine constituent parts (navāṅga) and the other with twelve constituent parts (dvādaśāṅga). The mutual and/or chronological relationship remains unclear between the two kinds of arrangements of the canonical writings, i.e. the distribution into three piṭakas on the one hand and the distribution into nine or twelve aṅgas on the other hand. The precise meanings of the nine and/or twelve constituent parts are likewise not without controversy. According to Buddhist traditions, by the time of the first council held in Rājagṛha shortly after the Buddha’s death the Buddha's discourses were already compiled under the generic title Dharma (teaching). The Dharma was subdivided into four or five groups of discourses called nikāya (literally “heap”) and/or āgama (literally “tradition”) according to criteria such as length, subject, numerical order, and others. It is more probable though that the collection of the discourses grew gradually and finally took the shape of the Nikāya or Āgama collections at a later stage. Among the Buddhist traditions reporting the compilation of the Dharma and Vinaya by the time of the first council, the Theravāda school is the only one which passed down a complete collection of the Buddha's discourses, namely the Dīgha-nikāya, Majjhima-nikāya, Saṃyutta-nikāya, Aṅguttara-nikāya, and Khuddaka-nikāya. The Chinese counterparts of the four Nikāya collections, the Chang ahan jing (Dīrghāgama), Zhong ahan jing (Madhyamāgama), Za ahan jing (Saṃyuktāgama), and Zengyi ahan jing (Ekottarikāgama) are supposed to be of heterogeneous origin. The school affiliation of these Āgama collections remains controversial in spite of repeated scholarly efforts in the past century. The Chinese Saṃyuktāgama translated by Guṇabhadra in the 5th century C.E. builds an exception. The Sarvāstivāda affiliation of the latter is accepted by general consensus among scholars, and it also seems to be supported by recent findings. The present paper seeks to examine the reliability of the accounts on the compilation of the Dharma and Vinaya by the time of the first council. It also seeks to expound the tendency of the Buddhist traditions to retroactively adjust the contents and volume of the Dharma and Vinaya of the earliest compilation to those of their canon established later after certain stages of development.


    초기의 불교전적은 수록된 내용에 따라 세 분야로 나누어 經・律・論의 三藏으로 그리고 문학적인 유형에 따라 九部 내지는 十二部로 분류된다. 이러한 두 분류방법, 즉 三藏과 九部・十二部가 정립된 정확한 시기 및 상호관계 내지는 선후관계 그리고 구체적인 발전단계는 추측의 영역을 벗어나지 못한다. 팔리 티피타카 외에는 완벽히 구비된 三藏이 현존하지 않으며 전승과정에서의 添削과 再編을 배제할 수 없다. 전승부파에 따라 結集내용이 法과 比尼로 二分되는 경우와 經藏, 律藏 그리고 論藏으로 三分되는 경우가 있으나, 기본적으로는 法과 比尼에 마트리카가 추가되어 정립된 결과가 經・律・論 三藏의 원형이라고 할 수 있다. 經藏의 경우 그 안에 수록된 설법의 분류기준으로 전승부파에 관계없이 길이, 내용 그리고 法數의 세 범주가 적용된다. 그에 따라 經藏이 長部, 中部, 相應部, 增支部 또는 長阿含, 中阿含, 雜/相應阿含, 增一阿含으로 분류된다. 그 외의 전적은 별도로 屈陀伽 즉 小部라고 하는 범주하에 분류된다. 小部의 경우 전승부파에 따라 經藏의 일부를 이루는 경우와 經藏의 전적과는 별도로 취급되는 경우가 있다. 小部를 구성하는 전적의 내용도 부파 또는 부파 내의 전승계통에 따라 적지 않은 차이를 보인다. 論藏의 경우에도 양상은 비슷하다. 九部 내에 추정되는 발전단계 그리고 九部에서 十二部에의 전개는 三藏에 포함되는 전적의 증가와 다양화 그리고 그와 동반하는 편성과정을 반영하는 듯 하다. 전체적으로 자료가 미흡하고 성립사상 불명한 점이 많은 이유로 일괄적으로 말할 수는 없으나, 현존하는 자료에 입각하여 각 부파가 전하는 佛說의 結集배경과 三藏의 성립 그리고 修多羅藏을 구성하는 니카야와 아함의 형성과정을 槪觀함으로써 佛典成立史 내지는 流通史에의 새로운 접근을 위한 기반의 확립을 모색해 본다.

    - COLLAPSE
    March 2021
  • 특집논문

    Lanka-Centric Attitude and Southern Theravāda Buddhism

    랑카중심주의와 남방 테라와다(Theravāda) 불교

    Hwang, Soonil

    황순일

    The authenticity of Pali Tipiṭaka has been unquestionable among Theravāda Buddhists within the South and Southeast Asia. Indeed, Theravāda Buddhists themselves are ...

    남방 테라와다(Theravāda) 불교는 자신들이 유지하고 보존해 온 빨리 삼장(tipiṭaka)에 대한 절대적인 권위를 바탕으로 스스로의 위치를 확립시켰다. 남방불교는 오랜 역사 ...

    + READ MORE
    The authenticity of Pali Tipiṭaka has been unquestionable among Theravāda Buddhists within the South and Southeast Asia. Indeed, Theravāda Buddhists themselves are responsible for establishing such absolute authority on their Buddhist canon based on Lanka-centric attitude easily seen among Buddhist academia in the South and Southeast Asia. What is Lanka-centric attitude? It is a kind of tendency to put too much role in Sri Lankan Buddhism in terms of understanding Southern Theravāda Buddhism. Within this attitude, Pali tipiṭaka has been of the ultimate warrant that the entire Pali Tipiṭaka was regarded as the words of the Buddha (Buddha-vacana). For them, Mahāvihāra ordination lineage could be among the most pure and be understood as the uninterrupted continuation from Mahinda around the third century BCE to present days in the South and Southeast Asia. The side effect of this Lanka- centric attitude tends to be appeared among contemporary Buddhist scholarship that there is no interest at all in the locally developed Buddhist texts within Southeast Asia while there is so much weight on Pali Tipiṭaka to do their research on Early Buddhism. In this paper, I am going to deal with Lanka-centric attitude within Southern Theravāda Buddhist tradition in terms of studying its origin and regional as well as historical development and of clarifying the value of Southeast Asian origin Buddhist materials, so that I hope to show the true face of Southeast Asian Buddhism through locally developed Buddhist texts and to reevaluate the value of Pali Tipiṭaka within the Buddhist scholarship among the South and Southeast Asia.


    남방 테라와다(Theravāda) 불교는 자신들이 유지하고 보존해 온 빨리 삼장(tipiṭaka)에 대한 절대적인 권위를 바탕으로 스스로의 위치를 확립시켰다. 남방불교는 오랜 역사 속에서 빨리 삼장(tipiṭaka)을 있는 그대로 유지하고 체계적으로 전승하는 것을 통해 오늘날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의 중심에 우뚝 서 있다. 여기에는 오늘날 동남아시아의 불교계와 학계 전반에 만연해 있는 랑카중심주의(Lanka Centric Attitude)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져 있다. 랑카중심주의란 불전의 전승과 교단의 권위에 있어서 스리랑카의 불교와 교단을 최우선시하는 전통을 말한다. 스리랑카 마하위하라(Mahāvihāra)의 오랜 노력을 통해 전승된 빨리 삼장(tipiṭaka)을 사실상 부처님의 말씀 그 자체로 받아들이고, 마하위하라(Mahāvihāra)의 비구계 전통을 마힌다(Mahinda)로부터 중단없이 이어지는 가장 순수한 수계전통으로 받아들인 후 이를 통해서 스리랑카와 동남아시아에 광범위하게 전파된 남방 테라와다 불교를 이해하는 것이다. 이러한 태도는 오늘날 불교학계에도 만연해 있어서, 빨리 삼장에 사용된 언어와 교리에는 권위와 전통을 부여하고, 스리랑카와 동남아시아에서 자생적으로 생겨난 빨리 문헌들의 언어와 교리에 대해서는 버네큘러(vernacular)라고 하여 그 가치를 깎아내리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남방 테라와다(Theravāda) 불교가 발전해가는 과정에서 있어서 랑카중심주의가 생겨난 복잡한 역사적 종교적 배경을 태국을 중심으로 살펴보고, 동남아시아에서 자생적으로 생겨난 빨리 문헌들이 가지고 있는 의미와 가치를 새롭게 발굴된 최신문헌들을 통해 소개하면서, 지역 불교의 입장에서 남방 테라와다(Theravāda) 불교를 재평가해보려고 한다. 이를 통해 빨리 삼장의 권위와 정통성에 가려진 남방 테라와다(Theravāda) 불교의 참모습을 드러내면서 현재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에서 빨리 삼장(tipiṭaka)이 가지는 의미와 역할을 새롭게 평가하고자 한다.

    - COLLAPSE
    March 2021
  • 특집논문

    A Facet of the Early Buddhist Studies: Pāli Fundamentalism and Its transition

    근대 초기불교 연구사의 한 단면 - 빨리 근본주의의 등장과 변화

    Shim, Jaekwan

    심재관

    This article attempts to describe, in a somewhat broader context, how the so-called “Pāli Fundamentalism” has been originated and been going through ...

    이 글은 최근 국내와 해외에서 논쟁적인 관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소위 ‘빨리 근본주의(Pāli Fundamentalism)가 어디에서 기원했으며 어떻게 전개되어왔는가를 다소 넓은 불교연구사적 ...

    + READ MORE
    This article attempts to describe, in a somewhat broader context, how the so-called “Pāli Fundamentalism” has been originated and been going through its transition in the history of Buddhist studies. Pali Fundamentalism is sometimes branded as “Pāli texts prioritization” or “Pali text puritanism” in the sense that the Pāli texts have been composed of the direct teachings of the Buddha who seemed to teach his disciples in Pāli Language, thus the Buddhist literature written in Pāli most accurately describes the actual voices of the Buddha. This position that has been clearly shown in the works by the scholars of the Pali Text Society like Rhys Davids and Childers, continues to these days and is accepted by some scholars. However, all of the researches in the early 20th century had not been imbibed with the Pali Text Society mentality, but the scholars like Sylvain Lévi and Lüders gave the ideas by which we can trace back to the stages of development of the Pāli language. It was after World War II that the characteristics and historical changes of the language were reviewed in earnest, mainly through the research of German and British scholars such as Bechert, von Hinüber, and Norman. A much more elaborate discussion has been advanced thereafter. In particular, from their endeavor, we can come to a tentative conclusion that Pali is not a natural language native to a specific region, such as Magadhi, but an artificial language that the characteristics of various regions are mixed together long after the Parinirvana of the Buddha.


    이 글은 최근 국내와 해외에서 논쟁적인 관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소위 ‘빨리 근본주의(Pāli Fundamentalism)가 어디에서 기원했으며 어떻게 전개되어왔는가를 다소 넓은 불교연구사적 맥락에서 기술하고자 했다. 빨리 근본주의를 빨리문헌 지상주의나 빨리문헌 청교도주의 등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이는 빨리어가 붓다가 사용했던 언어이거나 혹은 그에 가장 가까운 언어로서 그 언어로 작성된 불교문헌들이 붓다의 실제언어나 그의 교법을 가장 정확히 담고 있으며, 따라서 그 문헌들을 통해 초기불교의 모습을 복원할 수 있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이러한 주장은 초기 빨리성전협회의 학자들로부터 시작하여 거의 논박되지 않은 채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데, 그것은 19세기말에서 20세기초 빨리어에 대한 연구 자체가 소수의 학자들에 의해 천천히 지속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20세기 초반의 연구들이 모두 빨리성전협회의 학자들과 같이 빨리어가 불설을 온전히 보존하고 있다는 전통적인 관념과 과도한 환상을 갖고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실뱅 레비Lévi나 뤼더스Lüders 등에 의해 빨리어의 발전단계에 대한 힌트가 제시되었고, 이러한 연구가 빨리어에 대한 상좌부의 전통적인 관점에서 벗어나도록 도와주었다. 그 언어의 특성과 역사적 변화가 본격적으로 재검토된 것은 2차대전 후이며 주로 독일과 영국의 학자들, 벡헤어트Bechert, 폰 힌위버von Hinüber나 노먼Norman과 같은 학자들의 연구를 통해 초기불교언어에 대해 훨씬 정밀한 논의가 진전되었다. 특히 폰 힌위버에 의해 빨리어는 마가디와 같이 특정지역에서 유통되던 자연언어가 아니라 불멸 이후 훨씬 뒤에 여러 지역의 언어적 특성이 혼합된 인공어라는 잠정적인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빨리어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더불어 20세기 후반 동남아시아 불교에 대한 인류학적 연구가 도입되며 상좌부 전통을 바라보는 관점 또한 변화되었다. 문헌학을 통해서 파악된 불교와 현대 동남아 상좌불교의 커다란 괴리가 그 계기가 된 것이며, 이를 통해 상좌불교의 위상과 그들이 만들어냈던 빨리어와 빨리문헌의 권위 또한 재검토되었다.

    - COLLAPSE
    March 2021
  • 특집논문

    Reconstruction of Early Buddhism studies in Modern Korea: A struggle with Galapagos Syndrome

    현대 한국에서 시도된 초기불교의 재구성: ‘갈라파고스 증후군’과 그 극복을 위한 노력

    Lee, Youngjin

    이영진

    This paper deals with a brief history of Early Buddhism studies conducted by Korean scholars since the 1970s. The most distinctive feature ...

    한국에서 1970년대에 본격적으로 시작된 초기불교 연구의 주된 경향은 특히 1990년대 이후 국제 표준에 맞추지 못하고 폐쇄적인 형태로 발전하여 세계 시장으로부터 고립되는 현상인 ...

    + READ MORE
    This paper deals with a brief history of Early Buddhism studies conducted by Korean scholars since the 1970s. The most distinctive feature of these studies, especially since the 1990s, can be named "Galapagos Syndrome" in that they have developed in their own form and have been isolated from the world academic community by failing to review or consult previous studies on the same subjects done by scholars abroad, as well as by not applying proper research methodologies. It is believed that a naive belief in the claims of a particular tradition underlies this phenomenon: the assertions that Pāli is the Māgādhī, allegedly the mother tongue of the Buddha, Pāli Nikāyas retain the exact words of the Buddha without distortion, and insight meditation (vipassanā) being currently practiced in Southeast Asia is the only way to attain Nirvana, to mention a few. On the opposite side of this trend, a few Korean scholars who are familiar with the latest research information in this field have struggled against this naive belief or one-sided opinions. Based on these two trends, this paper intends to reconstruct the history of Early Buddhism studies in modern Korea on two axes: the so-called "Galapagos Syndrome" and a struggle to cope with this syndrome. It is done by comparing the most significant events of the Korean academy society, such as the debate on the authenticity of scriptures of Mahāyāna and the Early Buddhism, with contemporary currents of the world academic community, considering a chronological table.


    한국에서 1970년대에 본격적으로 시작된 초기불교 연구의 주된 경향은 특히 1990년대 이후 국제 표준에 맞추지 못하고 폐쇄적인 형태로 발전하여 세계 시장으로부터 고립되는 현상인 ‘갈라파고스 증후군’을 연상하게 한다. 이 폐쇄적인 경향의 근저에는 특정한 전통이 스스로에게 권위를 부여하기 위해 주장한 바에 대한 순진한 믿음이 깔려있다. 예를 들면, “‘빨리’(Pāli)는 붓다가 사용했던 언어인 마가다어(Māgādhī)이고, ‘니까야’(Nikāya)는 역사적 붓다 혹은 그 제자들의 육성 혹은 원음(原音)을 그대로 담고 있으며, ‘위빠사나’(Vipassanā)는 붓다가 깨달음을 실현한 방법이자 열반을 실현하기 위한 유일한 길”이라는 주장을 들 수 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한 비판적 성찰을 결여한 순진한 믿음을 바탕으로, 텍스트를 대상으로 종교적으로 바람직한 혹은 특정한 전통의 주장에 순응하는 해답을 구하는 경향이 바로 한국 초기불교 연구의 ‘갈라파고스 증후군’이라고 명명될 수 있다. 본 논문은 현대 한국에서 시도된 초기불교연구를 ‘갈라파고스 증후군’과 ‘그 극복을 위한 노력’이라는 두 축으로 재구성해보았다. 이 작업은 국내와 해외에서 일어난 초기불교연구의 주요 사건을 시대적으로 정리하는 ‘연대표’를 염두에 두고 기술함으로써, 특정한 전통이 스스로에게 권위를 부여하고자 하는 주장에 대한 비판적 고찰 없이 진행되었던 국내 초기불교 연구가 세계학계의 담론과 흐름으로부터 얼마나 괴리되었던 것인지를 밝히고자 하였다. 또한 소수의 학자들이 때로는 독자적으로 때로는 세계학계의 담론에 근거를 두고 이를 극복하고자 하였는지도 다루었다.

    - COLLAPSE
    March 2021
  • 인도/티벳불교

    Sanskrit Nominal Style and a Translation of the 27th Verse in Chapter I of the Ratnagotravibhāga

    산스크리트 nominal style의 분석을 통한 『寶性論』 제1장 제27송의 해석과 번역

    Woo, Jeson

    우제선

    The 27th verse in Chapter I of the Ratnagotravibhāga provides the doctrinal perspective that every living being is a tathāgatagarbha and ...

    『寶性論』 제1장 제27송은 “모든 중생은 如來藏”이라는 교설과 그 근거를 제시하고 있어 여래장사상 연구에 매우 중요한 게송이다. 현대 불교학계에서는 이 분야의 대표적인 ...

    + READ MORE
    The 27th verse in Chapter I of the Ratnagotravibhāga provides the doctrinal perspective that every living being is a tathāgatagarbha and its threefold reason. Ever since Jikido Takasaki made an English translation of the verse in 1966, his translation has been accepted as an exemplary one so far without any critical reviews or revisions except the fourth pada of the verse, even though there are noticeable errors, especially in terms of its vague phrasing. The problematic translation was caused due to either the abstruse theory of tathāgatagarbha or Sanskrit nominal style with which each pada of the 27th verse is expressed. For this reason, it is of fundamental importance to clarify the ambiguity of expressions in the verse before investigating its theoretical meaning. This paper conveys the two discussions as follows: Firstly, it collects and analyzes a couple of passages written in Sanskrit nominal style, and introduces how to change them into a general style. Secondly, after resolving the problems that nominal style produces in the 27th verse, it then tries to correct the errors found within its extant translations, and provides a new translation: “Since the Buddha’s wisdom is inherent in all sentient beings; since sentient beings are not different from the Buddha in the sense that their mind is by nature immaculate; and since the Buddha is provisionally expressed to be the effect of the essence of the Buddha; all sentient beings are tathāgatagarbhas.”


    『寶性論』 제1장 제27송은 “모든 중생은 如來藏”이라는 교설과 그 근거를 제시하고 있어 여래장사상 연구에 매우 중요한 게송이다. 현대 불교학계에서는 이 분야의 대표적인 학자인 다카사키 지키도(高崎直道)가 1966년에 제27송을 英譯한 이래, 다수의 학자가 그들의 저서나 논문에서 이 게송을 다루어 오고 있다. 그러나 다카사키의 영역을 포함한 기존번역의 경우, 그 내용이 모호하여 『보성론』의 저자가 이 게송에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이 무엇인지를 알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그 이유는 제27송에 나타나는 여래장, 법신, 진여, 종성과 같은 난해한 개념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게송의 표현방식인 산스크리트 nominal style 때문이기도 하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먼저 제27송의 nominal style을 일반문체로 바꾸어 말의 표현 때문에 생기는 해석상의 어려움을 해소한 후, 이 게송의 내용을 살펴보고자 한다. 본 논문은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 nominal style 형태를 취하고 있는 몇 가지 산스크리트 문장을 실례로 들고, 이 문장들의 명사식 표현방식을 어떻게 ‘주어+술어’ 관계의 문장형태로 바꾸어 쓸 수 있는지 알아본다. 둘째, 산스크리트 원전에 티벳역 및 기존의 주요 번역들을 대조 분석하여, “모든 중생은 여래장”이라는 전체 맥락에서 제27송의 각 句가 어떤 함의를 가지고 있는가를 검토한다. 이 논문의 최종목표는 이러한 검토를 바탕으로 제27송 자체만으로도 그 의미가 소통될 수 있는 새로운 번역을 제시하는 것이다: “중생은 부처의 지혜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心이 본래/본성상 청정하다는 점에서 중생은 부처와 다르지 않기 때문에, 부처는 중생의 佛種姓=佛性의 果라고 가설되기 때문에, 모든 중생은 여래장이다.”

    - COLLAPSE
    March 2021
  • 인도/티벳불교

    Polemical Issues in Fourteenth Century Tibetan Buddhism: Centering on the Critical Arguments of Nya dbon Kun dga' dpal (1285-1379)

    14세기 티벳불교의 논쟁적 이슈들: 냐온 뀐가뻴(Nya dbon Kun dga' dpal) (1285~1379)의 비판적 논의를 중심으로

    Jo, Sokhyo

    조석효

    Buddhism in Tibet was transmitted from India around the seventh century, was suppressed around the ninth century, and was resurrected in the ...

    티벳에서 불교는 7세기 경 인도로부터 전래되었고, 9세기 훼불(毁佛)이 있은 후, 10세기 말에서야 다시 꽃을 피우게 된다. 그래서 11세기는 티벳불교사에서는 비교적 ...

    + READ MORE
    Buddhism in Tibet was transmitted from India around the seventh century, was suppressed around the ninth century, and was resurrected in the late tenth century. Therefore, the eleventh century is considered as a comparatively early period in the history of Tibetan Buddhism. In this period, many buddhist tantra texts were introduced, and attempts to organize buddhist texts with various historical and philosophical strata in a systematic way were made, which triggered the generation of different Buddhist sects in Tibet. Also, various debates on the establishment of canons within each sect contributed to the establishment of the identity of each individual tradition. After the fourteenth century, commentarial traditions blossomed on the basis of the sectarian philosophies which had been more or less formalized by that time. In this academic atmosphere, the text showing the sectarian basis of the Jo nang pa school is Nya dbon Kun dga' dpal’s (1285~1379) Dispelling Darkness, Response to queries on the Problem of the Ground, Path, and Fruition (Gzhi lam 'bras gsum las brtsams pa'i dris lan yid kyi mun sel). It investigates philosophical and religious debates in fourteenth century Tibet, based on the Jo nang pa philosophical and religious stance. Two main points in this text epitomize the main issues of the time. The first is the realist interpretation of emptiness supported by Jo nang pa. The second is Nya dbon’s criticism on Rnying ma pa tantra. These two interrelated issues indicate that various thoughts and criticisms pertaining to the establishment of the authenticity of Indian Buddhism in Tibet functioned in the 14th century in multifaceted ways. They also demonstrate Nya dbon’s criticital and intellectual ability to interpret the Jo nang pa tradition which he was a part of, and ultimately place him as a giant in the history of Tibetan intellectual history.


    티벳에서 불교는 7세기 경 인도로부터 전래되었고, 9세기 훼불(毁佛)이 있은 후, 10세기 말에서야 다시 꽃을 피우게 된다. 그래서 11세기는 티벳불교사에서는 비교적 이른 시기로 볼 수 있는데, 이 시기 무렵 다량의 인도 딴뜨라 불교 텍스트가 유입・번역되었고, 14세기경까지 다양한 역사적 층을 지닌 텍스트들을 체계적으로 이해하려는 시도가 이어졌다. 이는 교파 간 상이한 경전 해석학을 통해 교파의 정체성을 확립해 나가는 과정의 일환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런 14세기의 학술적 배경에서 조낭빠(Jo nang pa)의 교파적 입장을 잘 보여주는 텍스트가 조낭빠 학자 냐온 뀐가뻴(Nya dbon Kun dga' dpal, 1285~1379. 이하 냐온)이 저술한 『마음의 의혹을 제거함: 기(基)・도(道)・과(果)에 관한 의문에 대한 답변』(이하 『답변』)이다. 『답변』에서의 조낭빠의 교파적 입장 중 하나는 실재주의적 공 해석 즉 타공(他空, gzhan stong)이라는 해석에 의해 지지되는 닝마빠(Rnying ma pa) 딴뜨라에 대한 비판이다. 이 논점은 또한 11세기 이후 티벳불교의 정통성을 확립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비판적 검토들이 14세기까지도 활발히 전개되었음을 보여주는 이슈이다. 왜냐하면 냐온은 『답변』에서 11세기 대학자들의 『전도(顚倒)된 진언승(眞言乘, Mantrayāna)에 대한 논박』(Sngags log sun 'byin)이라는 텍스트들을 이용하여 산스끄리뜨 사본(rgya dpe)을 둘러싼 종교 전통의 정통성의 기준과 텍스트 비평이라는 이슈를 제기함으로써 닝마빠 딴뜨라의 정통성에 대해 비판을 가하기 때문이다.

    - COLLAPSE
    March 2021
  • 동아시아불교

    A Study on the Early History of Ouyang Jingwu

    구양경무(歐陽竟無)의 초기 사적(事跡) 고찰

    Kwon, Taek-Kyu

    권택규(正善)

    Ouyang Jingwu (歐陽 竟無, 1871–1943) is the establisher of modern Chinese Buddhist Study. He was born in the typical Chinese gentry ...

    구양경무(歐陽竟無)는 금릉각경처를 세운 양인산(楊仁山)의 학문적 유산을 이어 받아 지나내학원을 창설하고 근대 중국불교학을 정립한 선구자로 평가된다. 그는 강서성(江西省 ...

    + READ MORE
    Ouyang Jingwu (歐陽 竟無, 1871–1943) is the establisher of modern Chinese Buddhist Study. He was born in the typical Chinese gentry family in Jiangxi province. His family members gained upper gentry degree through the Imperial Examination, but could not take normal central government posts. His uncle Ouyang Xu educated Ouyang Jingwu who had lost his father in his early age. While traveling around the country as a private assistant, Xu was also keen on social engagements, including disseminating new education in Jiangxi province. This was a combination of the modern intellectuals’ sense of engagement and the traditional gentry class’ concept of social responsibility. After receiving traditional education such as Confucian scriptures and literature in his hometown, Jingwu learned statecraft theory and Western study at Jingxun Shuyuan in Nanchang, Jiangxi province. While the political movement swept the intellectual class at the time, Jingwu turned his perspective into human nature through Lu-Wang school theory, which laid the ideological foundation for him to turn to Buddhism. On the other hand, he established a school in his hometown and introduced new educational methods. This was directly influenced by his uncle Ouyang Xu, indicating his self-awareness as a gentleman who lived during the transition period of the country. At the same time, it was in line with Yang Renshan's intention to reform Chinese Buddhism through the new educational system, and became an important reason for Yang's choice of Ouyang Jingwu as his academic successor.


    구양경무(歐陽竟無)는 금릉각경처를 세운 양인산(楊仁山)의 학문적 유산을 이어 받아 지나내학원을 창설하고 근대 중국불교학을 정립한 선구자로 평가된다. 그는 강서성(江西省)의 경제적으로 유족하지 못한 전형적인 재지신사가문에서 태어났다. 구양 경무의 조부, 부친, 숙부들은 모두 과거를 통해 상층신사지위를 얻었고 교육을 통해 뛰어난 고문실력을 갖추었지만 정상적인 중앙관직에 취임하지 못하고 미관말직이나 막료로 전국을 전전하였다. 숙부 구양욱(歐陽昱)은 막료로서 전국을 돌아다니면서도 일찍 상부(喪父)한 구양경무를 직접 양육・교육하고 강서성에서 신교육을 보급하고 잠상(蠶桑)을 장려하는 등 사회적 실천에도 힘썼다. 이는 근대적 지성인의 현실참여의식과 전통 신사계층의 사회적 책무관념이 결합된 것으로서 후일 구양 경무에게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되었다. 구양 경무는 고향에서 경학과 문학 등의 전통교육을 받은 후 강서성 남창(南昌)의 경훈서원(經訓書院)에서 경세학과 서학 등의 신학문을 섭렵하였다. 정치운동의 파고가 당시 지식인층을 휩쓰는 와중에 구양경무는 오히려 육왕심학을 통해 인간 내부로 시각을 돌리기 시작했다. 이는 이후 구양 경무가 불교로 전향할 수 있었던 사상적 토대를 마련했다. 다른 한편 고향에서 학교를 설립하여 새로운 교육방법을 도입하는 등 새로운 교육 이념을 실천하였다. 이는 숙부 구양 욱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전환기를 살았던 신사계층으로서의 자각을 보여준다. 동시에 새로운 교육체계를 통해 중국불교를 개혁하려 했던 양인산의 의도에 부합하여, 구양 경무가 양인산의 학문적 적통을 이어받을 수 있었던 중요한 원인이 되었다.

    - COLLAPSE
    March 2021
  •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