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e KABS

About the KABS

The Korean Association of Buddhist Studies (KABS) was established in May 2000 to serve as an academic society where scholars of Buddhism can actively debate and exchange ideas. The KABS endeavors to enhance our understanding of Buddhism through rigorous academic research and discussion.

 

The KABS holds academic conferences, seminars, and workshops twice a year, and also publishes the Korean Journal of Buddhist Studies (KJBS) quarterly. KJBS has been recognized as a journal of excellence by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since 2015.

 

Chief-Editor: Prof. Dr. Sangyeob Cha, Institute of East-West Thought,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Publishg model: Open Access 

Publication Dates: March 31, June 30, September 30, December 31

Current Issue

  • 투고논문

    The Types of Teaching on Selflessness (anattan) in Early Buddhism II

    초기불교 무아설의 유형에 대한 검토와 분류 II

    LIM, Seung-taek

    임승택

    I classify the teachings on selflessness presented in Early Buddhism into three categories. In the preceding paper, I examined the six types …

    필자는 초기불교 당시 유통된 무아설의 유형을 3가지 부류의 12가지로 파악한다. 선행 논문인 󰡔초기불교 무아설의 유형에 대한 검토와 분류 I󰡕에서는 이들 중 첫 …

    + READ MORE
    I classify the teachings on selflessness presented in Early Buddhism into three categories. In the preceding paper, I examined the six types belonging to the first two categories, and in this paper, I focus on the six types that fall into the third category. The types of the first category advocate for a meaning of selflessness that is close to the meaning ‘it's not mine (非我).’ These types are not ontological negatives to the self, but only point to disidentification with empirical phenomena. The three types belonging to the second category criticize speculative views and even regard views or claims about selflessness as objects of overcoming. These types convey a message of not falling into the idea of ‘me’ in any form, while remaining wary of obsession with the concept of selflessness. In contrast, the six types of the third category, which are intensively dealt with in this paper, correspond to the starting point of the metaphysical selflessness discourse. These types attempt a speculative interpretation of selflessness in an objective and universal way. These six types of selflessness were heterogeneous at the time of Early Buddhism, but gradually expanded their influence as they were transmitted to later literary traditions after Early Buddhism. This paper provides sufficient examples to remind us of the general aspects and transformation process of the theory of selflessness in Early Buddhism.


    필자는 초기불교 당시 유통된 무아설의 유형을 3가지 부류의 12가지로 파악한다. 선행 논문인 󰡔초기불교 무아설의 유형에 대한 검토와 분류 I󰡕에서는 이들 중 첫 두 부류에 속한 6가지 유형에 대해 살펴보았고, 본 논문에서는 세 번째 부류로 귀속되는 6가지 유형을 설명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필자의 판단에 따르면 첫 번째 부류의 3가지 무아 유형은 ‘나의 것’ 등을 부정하면서 비아(非我)에 가까운 무아의 의미를 표방한다. 이러한 서술방식에 따르면 무아란 자아에 대한 존재론적 부정이 아니며 다만 경험적 현상들과의 탈동일시(disidentification)를 가리킬 뿐이다. 두 번째 부류에 속한 3가지는 사변적 견해를 비판하면서 무아에 대한 견해나 주장마저도 극복의 대상으로 간주한다. 또한 무아라는 개념에 대한 집착을 경계하면서 어떠한 형태로든 ‘나’라는 생각에 빠지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한편 본 논문에서 집중적으로 다루는 세 번째 부류의 6가지 유형은 형이상학적 무아 담론의 성격을 지닌다. 이들은 객관적이고 보편적인 방식으로 무아에 대한 사변적 해설을 시도한다는 점에서 공통적이다. 이들 세 번째 부류의 무아 유형은 니까야(Nikāya)에서는 주류적 방식이 아니지만 아비달마구사론(阿毘達磨俱舍論, Abhidharmakośabhāṣya) 등 후대의 문헌들로 내려오면서 그 영향력을 확장시켜 나간 듯하다. 필자는 두 편의 논문으로 구성되는 본 연구를 통해 3가지 부류의 12가지 무아 유형의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한다. 이들은 초기불교 무아설의 일반적 양상을 확인시켜주는 동시에 그 변용이 어떻게 시작되었는가를 되짚어보게 해준다.

    - COLLAPSE
    31 March 2022
  • 투고논문

    Bhikkhuni Temples and Activities of Bhikkhunis at Geumgang Mountain in the Late Joseon Dynasty - Focused on the list of Bhikkhuni in Yujeomsa Bonmalsaji

    조선후기 금강산 일대의 비구니 암자와 비구니의 활동 - 『유점사본말사지』에 기재된 비구니 명단을 중심으로

    TAK, Hyojeong

    탁효정

    This study examines the bhikkhuni temples at Geumgang Mountain and the activities of the main bhikkhunis at Geumgang Mountain during the late …

    본 연구에서는 『유점사본말사지』에 기재된 비구니 명단을 토대로 조선후기 금강산 일대의 비구니의 거주 암자와 비구니 활동의 특징을 고찰하였다. 『유점사본말사지』에는 총 156건의 조선시대 비구니 …

    + READ MORE
    This study examines the bhikkhuni temples at Geumgang Mountain and the activities of the main bhikkhunis at Geumgang Mountain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based on a database containing the list of bhikkhunis recorded in Yujeomsabonmalsaji. A total of 158 bhikkhunis (excluding duplicate names) are listed in Yujeomsabonmalsaji, of which 136 were active during the Joseon Dynasty. One person was active in the 17th century, six people in the 18th century, 52 people in the 19th century, and 77 people in the 20th century. The characteristics of the bhikkhuni hermitage and bhikkhuni activities, as shown in “Yujeomsa Bonmalsaji,” can be summarized in five ways. First, among the Bonmalsa Temple and annexed hermitages of Yujeomsa Temple, there were a total of nine hermitages where bhikkhunis lived, and most of these hermitages were built under the leadership of bhikkhunis in the early 19th to early 20th centuries. Second, bhikkhunis served as supporters or founders of agency temples and performance sites, as well as the bhikkhuni hermitages. Third, the composition of the building of the bhikkhuni hermitages was arranged around Yosa, and it seems that housing and practice were carried out together in Yosa. Fourth, the chief monk of a bhikkhuni hermitage was also the chief monk of an agency temple. Fifth, even if they belonged to a temple, they were classified as separate literary groups. Through these records, it is possible to confirm the historical fact that the practice culture of bhikkhunis continued at Geumgang Mountain, and that bhikkhunis were one of the pillars of the operation of the temples at Geumgang Mountain.


    본 연구에서는 『유점사본말사지』에 기재된 비구니 명단을 토대로 조선후기 금강산 일대의 비구니의 거주 암자와 비구니 활동의 특징을 고찰하였다. 『유점사본말사지』에는 총 156건의 조선시대 비구니 명단이 기재돼 있는데, 중복되는 법명을 정리하면 총 136명이다. 조선전기에 활동한 비구니는 확인되지 않으며, 17세기에 활동한 비구니가 1명, 18세기는 6명, 19세기는 52명, 20세기는 77명으로 조사되었다. 『유점사본말사지』에 나타난 비구니 암자와 비구니 활동의 특징은 다섯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유점사 본말사와 부속암자 가운데 비구니 거주 암자는 총 9개로, 대부분 19~20세기 초 비구니의 주도로 건립되었다. 둘째, 비구니는 비구니 암자뿐만 아니라 소속사찰과 주요 수행처의 화주 또는 시주자로 역할을 하였다. 셋째, 비구니 암자의 건물 구성은 요사를 중심으로 배치되었고, 요사에서는 주거와 수행이 함께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넷째, 비구니 암자의 주지는 소속사찰의 주지가 겸임했다. 다섯째, 비구와 비구니는 한 사찰에 소속돼 있을 경우에도 별개의 문파로 구별되었다. 본고에서는 이 같은 내용을 통해 금강산에 여성출가자들의 수행문화가 이어져왔고, 비구니들이 금강산 사찰 운영의 한 축을 담당했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 COLLAPSE
    31 March 2022
  • 투고논문

    The Comprehension of ‘Bhāva’ in P. 5.1.119 in Relation to the Taddhita (Secondary suffix) ‘-tva, -tā’ in Sanskrit Word Formation: The Function as Pravṛtti-nimitta

    산스크리트 조어(造語) 접사 ‘-tva, -tā’에 대한 P. 5.1.119의 ‘bhāva’ 이해 - pravṛtti-nimitta로서의 기능에 관하여

    KIM, Hyeondeog

    김현덕

    This paper examines how a careful analysis of Sanskrit grammar rules can shift our perspective on translations that have been taken for …

    이 논문은 그 동안 당연하여 받아들여 왔던 번역어에 대한 시각이 산스크리트 문법 규칙의 적용을 통해 어떻게 달라질 수 있는지를 살펴보려는 의도를 담고 …

    + READ MORE
    This paper examines how a careful analysis of Sanskrit grammar rules can shift our perspective on translations that have been taken for granted. Specifically, this paper focuses on the well-known Sanskrit secondary suffixes (taddhita) ‘-tva, -tā,’ which are used in examples such as ‘śūnya-tā/-tvam,’ ‘brahma-tvam/-tā,’ ‘buddha-tvam/-tā,’ ‘dharma-tvam/-tā,’ and ‘deva-tvam/-tā.’ These suffixes are conventionally translated as ‘-ness,’ ‘-hood,’ or ‘-nature.’ Of course, these translations are not entirely wrong. However, it is doubtful whether the original (or correct) understanding is possible if we aim to understand the derivatives of these affixes with our own linguistic sense of ‘-ness,’ ‘-hood,’ and ‘-nature.’ Cross-linguistic translation and comprehension are challenging, especially for ancient languages ​​such as Sanskrit and Chinese, which have grammatical systems vastly different from ours. Pāṇini defined the use of these suffixes in his grammatical rule (P. 5.1.119) in the Aṣṭādhyāyī as ‘tasya bhāvas tva-talau’ (‘-tva or -tā are used to indicate the bhāva of a word’). Therefore, I consider the meaning of bhāva, which is the application condition for these suffixes, in this paper. Through this, it is clarified that this word (bhava), which is generally understood to mean ‘completed action,’ functions as a basis for using words (pravṛtti-nimitta) in the context considered in this paper. Furthermore, according to the Indian tradition of grammar, the grounds for using words for a substance (dravya) are classified into three (jāti, guṇa, kriyā) or four (jāti, guṇa, kriyā, yadṛcchā). Thus, in relation to the use of ‘-tva, -tā’—that is, in the application of the base (語基, prakṛti)— these various grounds for using words should be considered. Finally, it is argued that discussions regarding the rationale for using certain words should focus on the question of why the word was used (nimitta), not on establishing its meaning (artha).


    이 논문은 그 동안 당연하여 받아들여 왔던 번역어에 대한 시각이 산스크리트 문법 규칙의 적용을 통해 어떻게 달라질 수 있는지를 살펴보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 특히 ‘śūnya-tā, brahma-tvam(-tā), buddha-tvam(-tā), deva-tvam(-tā)’ 등의 단어들에 사용된 2차 파생접사(taddhita) ‘-tva, -tā’에 관해 살펴보았다. 우리는 이들 접사가 추상명사를 만든다는 점에서, 당연히 ‘~성(性)’ 또는 ‘~라는 성질(상태)’로 번역하곤 하였다. 물론 이러한 이해가 전혀 틀린 것은 아니지만 우리들 자신이 가지는 ‘~성’이라는 언어감각으로 이들 접사의 파생어를 이해하려고 하는 태도를 견지했을 때 과연 본래의(또는 바른) 이해가 가능할지는 의심스럽다. 무릇 한 언어를 다른 언어로 옮기는 일이나 이해하는 일은 만만하지가 않다. 문법체계가 우리의 그것과는 크게 다른 산스크리트와 같은 고대어와 한역어의 경우는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빠니니는 문법규칙 P. 5.1.119(tasya bhāvas tvatalau)에서 ‘-tva, -tā’접사의 도입을 규정하고 있다. 이에 본문에서는 이들 접사의 적용 조건인 ‘bhāva’의 의미를 우선 고찰하였다. 이를 통해 일반적으로 ‘완성된 행위’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해되는 이 단어가, 본 논문이 고찰하는 문맥에서는 말의 사용 근거(pravṛtti-nimitta)로서 기능함을 명시하였다. 또한 인도 문법학 전통에 따르면, 실체에 대한 말의 사용 근거는 셋(jāti, guṇa, kriyā) 또는 넷(jāti, guṇa, kriyā, yadṛcchā)으로 분류된다. 결국 ‘-tva, -tā’의 사용, 즉 어기(語基, prakṛti)에의 적용과 관련해서는 이러한 다양한 적용 근거가 고려되어야 함을 살펴보았다. 그리고 이러한 적용 근거는 ‘말이 무엇을 의미하는가(artha)’라는 측면보다는 ‘무엇을 이유(nimitta)로 그러한 말이 사용되었는가’에 초점을 맞춘 것임을 주장한다.

    - COLLAPSE
    31 March 2022
  • 투고논문

    The Anger Control Mechanism of Sati

    사띠의 분노조절 메커니즘

    PARK, Junga · LIM, Seungtaek

    박정아 · 임승택

    In modern psychiatry,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is viewed as the result of cognitive function and is classified as an emotion that is …

    현대 정신의학에서는 역기능적 분노 표현이 인지 작용의 결과이며, 관리가 힘든 정서로 분류한다. 불교에서는 분노를 주요 번뇌로 취급하고, 수행자가 사띠(sati)로 분노를 조절할 수 …

    + READ MORE
    In modern psychiatry, dysfunctional anger expression is viewed as the result of cognitive function and is classified as an emotion that is difficult to control. In Buddhism, anger is treated as a basic defilement, and it is believed that a meditative practitioner can control anger by sati. This paper examines when and how sati can be involved in the process of anger. In this study, the process of anger generation is considered based on the Pali literature and previous studies. The process of controlling anger is discussed based on the Salla sutta in the Majjhima Nikāya. Anger is the first arrow that occurs naturally when there are corresponding conditions. However, if one does not properly deal with the anger that has already occurred, one will be hit with a second arrow. The second arrow is not anger; instead, its main characteristic is the thought of anger. To be swayed and depressed by such ideas is to create a fertile soil that sprouts anger. The first arrow of anger is inevitable. However, by controlling the perception of anger, sati allows anger itself to be experienced as it is and prevents an unwholesome flow of perception. Even if one fails to stop this unwholesome flow and is hit by a second arrow, the patient application of sati weakens the influence of thoughts about anger and prevents the seeds of anger from being sown. Thus, when an emotion that has already occurred is itself the subject, a question arises: will one just let its power weaken itself, or will one’s thoughts against the emotion become the subject and be swept away by it? According to this study, sati seems to be able to control anger if it is involved in the process of recognizing anger. However, considering the fiery nature of anger, it does not seem easy for modern people to practice sati towards anger. Additional research is needed to determine ways that modern people can engage in this practice.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attempted a challenging exploration of whether the intense emotion of anger can be controlled by sati according to the Pali literature and confirmed this possibility.


    현대 정신의학에서는 역기능적 분노 표현이 인지 작용의 결과이며, 관리가 힘든 정서로 분류한다. 불교에서는 분노를 주요 번뇌로 취급하고, 수행자가 사띠(sati)로 분노를 조절할 수 있다고 본다. 본 연구에서는 분노의 과정에 사띠가 언제 어떻게 개입될 수 있는가를 확인하는 것이다. 본 연구를 위해 빨리(Palī) 문헌 및 관련 연구를 토대로 분노의 발생 과정을 고찰한다. 그리고 분노의 조절 과정에 대한 논의는 『맛지마 니까야(Majjhima Nikāya)』의 「화살 경(Salla sutta)」을 근거로 한다. 분노는 상응하는 조건이 있을 때,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첫 번째 화살이다. 그러나 이미 일어난 분노에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한다면, 두 번째 화살을 맞게 된다. 두 번째 화살은 분노가 아닌 이미 분노에 대한 생각이 주인공이다. 이와 같은 생각에 휘둘리고 함몰되는 것은 분노의 싹을 틔우는 기름진 토양을 만드는 것이다. 분노의 첫 화살은 피할 수 없다. 그러나 사띠는 분노에 대한 인식을 통제함으로써 이미 일어난 분노 그 자체를 있는 그대로 경험하게 하고, 인식의 불건전한 흐름을 막는다. 설령 이러한 불건전한 흐름을 막지 못하고 두 번째 화살을 맞게 되더라도, 인내심을 발휘한 사띠는 분노에 대한 생각들의 영향력을 약화시키고, 분노의 씨앗을 뿌리지 않게 한다. 이러한 결과는 이미 일어난 감정 그 자체가 주체일 때, 단지 그것의 힘이 저절로 약해지도록 둘 것인가 그렇지 않으면 감정에 대항하는 생각이 주체가 되도록 하여, 그것에 휩쓸릴 것인가를 의미한다. 본 연구를 통해 사띠는 분노를 인식해 나가는 과정 동안 개입된다면, 조절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분노의 불같은 특성을 고려한다면, 현대인이 이를 실천한다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 이들이 실천 가능한 방식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모색이 필요하다. 본 연구는 분노라는 강렬한 감정을 사띠로 조절 가능한가에 대한 도전적 탐구를 남방불교 문헌을 통해 시도하고, 그 가능성을 확인하였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 COLLAPSE
    31 March 2022
  • 투고논문

    Prerequisites for a Discussion on the ‘Free Will’ of Artificial Intelligence: Buddhist and Science-based views of “Ex Machina”

    인공지능 ‘자유의지’ 논의에 대한 선결조건 - <엑스마키나(Ex Machina)>를 바라보는 불교와 과학의 시선

    KIM, Seong Ock · LEE, Kwan Soo

    김성옥 · 이관수

    This paper discusses the prerequisites for deliberations on the free will problem of artificial intelligence, with reference to Alex Garland’s 2015 film …

    이 논문은 2015년 알렉스 가랜드 감독의 영화 <엑스마키나(Ex Machina)>를 통해, 인공지능의 자유의지 문제를 바라볼 때 놓치지 말아야 할 조건들을 다룬다. 우선 자유의지가 …

    + READ MORE
    This paper discusses the prerequisites for deliberations on the free will problem of artificial intelligence, with reference to Alex Garland’s 2015 film “Ex Machina.” The implications of Buddhist non-self theory are examined against the common idea that free will originates from the self. From a viewpoint common to Buddhism and neuroscience, possible interpretations of the film are suggested based on the results of recent robotics experiments and technological feasibility. The Buddhist doctrine of no-self does not allow an agent à la ātman. The concept of ‘self as a useful fiction’ facilitates the notion of ‘action without an agent.’ This concept is also useful for explaining the integrated internal representation of ‘I’ or the domain-general thinking ability. In the film, Ava behaves comfortingly in human-suitable spaces in a human-like way. That means that Ava’s self-model has achieved same level of usefulness as the human self-model. It seems no longer possible to argue that artificial intelligence cannot have a ‘mind’ solely by the fact that it is constructed differently from humans. The boundaries between living things and non-living things have become blurred and many-layered. However, there are clear differences in the cognitive structure of human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systems. Current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can read, analyze, and generate emotional expressions. The emotional experience and self-reflective consciousness of artificial intelligence remain hard problems from both practical and theoretical standpoints. In discussions of the free will of artificial intelligence, it is not necessary to presuppose the idea of ​​the self like ātman; instead, the experience of emotion and the generation of consciousness are conditions that must be considered before exploring the issue of free will.


    이 논문은 2015년 알렉스 가랜드 감독의 영화 <엑스마키나(Ex Machina)>를 통해, 인공지능의 자유의지 문제를 바라볼 때 놓치지 말아야 할 조건들을 다룬다. 우선 자유의지가 자아에서 비롯한다고 믿는 관념에 대하여, 불교의 무아설이 지니는 의미를 살펴보았다. 이에 대해 과학적으로 확인된 사실과 기술적인 외형 구현이 가능한 것을 중심으로 이 영화를 바라보는 불교와 과학의 접점을 논의하였다. 불교의 무아설은 아트만과 같은 행위자를 인정하지 않는다. 이와 같이 ‘행위자 없는 행위’를 해명하기 위해서는 ‘유용한 허구로서의 자아’라는 개념이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 ‘나’라고 하는 통합된 내적 표상이나 일반적 사고 능력은 그 유용성의 다른 표현이 될 것이다. 에이바는 인간이 활동하는 공간에서 인간처럼 움직이는 데 전혀 어려움을 겪지 않는다. 에이바의 자기 모델은 사람의 자기 모델과 동일한 수준의 유용성을 확보했다고 볼 수 있다. 인공지능이 인간과 다르게 구성되었다는 사실만으로 ‘마음’을 지닐 수 없다고 논증하는 것은 더이상 가능하지 않은 듯하다. 유정물과 무정물을 가르는 경계가 모호해지고, 그 층위가 보다 촘촘해졌다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양자의 인지적 구조에는 명백한 차이점이 있다. 현재 인공지능 기술은 감정표현을 판독·분석·재현할 수 있지만, 감정을 경험하고 자기를 인식하는 인공지능은 현실적·이론적으로 구현할 방법이 보이지 않는다. 인공지능의 자유의지 논의에 있어서 아트만적 자아의 관념을 전제할 필요는 없지만, 감정의 경험이나 의식의 발생은 자유의지 문제를 탐구하기에 앞서 반드시 살펴보아야 할 조건들인 셈이다.

    - COLLAPSE
    31 March 2022
  • 서평

  • 서평